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총선 D-5] 통합당 윤리위, 차명진 탈당 권유·김대호 재심청구 기각

기사입력 : 2020년04월10일 10:53

최종수정 : 2020년04월10일 10:53

윤리위, 차명진 제명 대신 탈당 권유..."상대 발언 방어 차원"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미래통합당이 10일 '막말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김대호 전 서울 관악갑 후보의 재심 청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아울러 차명진 경기 부천병 후보에 대해선 탈당을 권유했다.

통합당 중앙윤리위원회(위원장 정기용)는 이날 오전 당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김 후보와 차 후보 관련 징계를 의결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 관련 긴급 회견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2020.04.09 kilroy023@newspim.com

윤리위는 김 후보에 대해 "원 의결을 취소할 이유가 없다"며 김 전 후보의 재심청구를 기각했다. 김 전 후보는 최근 '30·40대는 논리가 없다" 등 발언으로 논란이 됐고 결국 전날 제명됐다.

윤리위는 다만 차 후보에 대해선 제명이 아닌 탈당권유 결정을 내렸다. 탈당 권유는 제명에 이어 두번째로 강도가 높은 중징계다. 징계를 받은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자진 탈당하지 않으면 자동 제명된다

윤리위는 "선거기간 중 부적절한 발언으로 당에 유해한 행위를 한 사실이 인정된다"면서도 "상대 후보의 비하 발언에 대해 이를 방어하고 해명하는 측면에서 사례를 인용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차 후보는 지난 6일 OBS의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2018년 5월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말해 막말 논란이 빚어졌다.

김 위원장은 전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통합당 국회의원 후보자 두 사람이 말을 함부로 해 국민 여러분을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 정말 죄송스럽다"고 밝혔다.

sunjay@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