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석유전쟁] 트럼프 "사우디·러시아 원유에 관세 부과할 수도"

  • 기사입력 : 2020년04월05일 15:22
  • 최종수정 : 2020년04월05일 18: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미국과 캐나다가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산 원유에 대해 수입관세 부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우디와 러시아가 '석유전쟁'을 끝내지 않을 경우 관세로 보복하겠다는 것이다. 자국내 일자리 보호가 이유다.

4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캐나다 최대 산유지역인 앨버타주의 주지사 제이스 케니 이날 FT와의 인터뷰에서 사우디와 러시아의 충돌로 인해 유가가 급락하고 있는 상황을 막기 위한 방안으로 미국 정부와 관세부과를 논의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OPEC+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및 러시아 등 비회원 산유국)가 유가인하 전쟁이라는 불을 질렀으니 그들이 다시 이 불을 진화해야 한다"며 "우리는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앨버타 주가 산유량 감축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3일 사우디와 러시아에 일일 산유량 1500만 배럴 감축을 촉구하면서, 두 나라가 신속하게 공급량을 줄이지 않으면 "관세가 하나의 도구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나는 평생 오펙에 반대해왔다. 그들이 분쟁을 해결할 것으로 생각한다. 왜냐면 그렇게 하지 않으면 스스로를 파괴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내가 외국에서 들어오는 원유에 관세를 부과해야 한다면, 수 만명의 에너지업계 근로자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우리의 위대한 회사들을 보호하기 위해 뭔자를 해야한다면, 무슨 일이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우디를 압박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은 사우디에 대한 군사 원조를 중단하겠다는 암시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는 "우리는 미국을 좋아하지도 않는 나라에 공짜로 군사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김근철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매릴랜드주에 위치한 국립보건원(NIH)을 방문하기 위해 백악관을 나서고 있다. 2020.03.04 kckim100@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