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언택트 전성시대', 중국 '무인산업 2.0 시대' 개막

코로나 사태 기폭제로 중국 산업 전반에 '무인화' 확산 전망
배송로봇, 신선식품 음식배달 택배 3대 업종 응용 가능성 커

  • 기사입력 : 2020년03월05일 17:00
  • 최종수정 : 2020년03월09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코로나19 여파에 중국의 '무인(無人)산업'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 지난 2017년 무인 유통 열풍이 일었지만 뚜렷한 수익모델 부재로 금새 수그러들었다. 최근 코로나 사태를 계기로 '비접촉·비대면' 상거래 방식이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무인 업종은 다시 부활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최근 중국 산업 전반에 불고 있는 '무인화 바람'을 짚어본다.

루이싱 무인커피제조기 [사진=바이두]

◆ 무인유통 르네상스 올까? ,수익성·운영효율  개선이 관건

우한의 코로나 감염증 환자를 전담 치료하는 응급 의료기관인 훠선산(火神山)병원. 지난 2월초 훠선산 병원에서 운영중인 비접촉 방식 기반의 '무인 슈퍼'는 웨이보 등 온라인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어 2월 12일 중국 최대 커피체인점 루이싱(瑞幸)은 우한의 672병원(六七二醫院)에 '무인커피제조기'를 설치해 무인 소매 방식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유통가에선 코로나 확산 전부터 비대면 무인 결제 방식은 이미 자리잡기 시작했다. 우메이(物美),융후이(永輝), 볜리펑(便利蜂) 등 유통 업체들은 안면 인식 결제 혹은 '통로 결제' 방식을 선보였다. 

이중 통로 결제는 신선식품 유통기업 '둬뎬(多點)dmall'이 시범 운영 중으로, 고객이 결제 통로 앞에서 회원용 QR코드를 읽히면 구매액의 자동 차감 후 통로 개폐기가 열리는 방식이다.

둬뎬 Dmall의 통로 결제 방식[사진=바이두]

원천적으로 사람과의 접촉을 방지한 서비스도 확산되고 있다. 외식배달업체 메이퇀(美團)은 지난 1월말 베이징,우한에 시범적으로 '스마트 음식 수취함'을 설치했다. 교차 감염을 막기 위해 각 고객별 별도의 배송공간을 마련한 것.

밀크티 체인업체 희차(喜茶)도 유사한 비대면 서비스를 시행해왔다. 모바일 앱을 통해 주문 후 지정된 스마트 수취함에서 고객이 차를 가져가는 방식이다. 이미 중국 전역의 150개 매장에서 스마트 수취함이 보급됐다.   

중은국제(中銀國際) 증권은 '비접촉 상거래에 대한 수요 확대로 무인 유통이 다시 등장하기 시작했다'며' '메이퇀, KFC, 볜리펑 등 요식업계, 유통산업을 중심으로 확산되는 추세다'고 진단했다.

메이퇀의 스마트 수취함(좌), 희차의 스마트 수취함(우)

중국 무인 유통의 시발점은 지난 201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17년은 '무인(無人) 유통'의 원년이라고 할 정도로 유통업 전반에 무인(無人)화된 운영 접목 사례가 봇물 터지듯 쏟아졌다. 한 때 무인 마트, 무인 가판대는 각각 200여 개, 2만 5000개에 달할 정도로 유통가 전반에 유행처럼 번졌다. 하지만 저조한 수익성과 매장 운영상의 잦은 문제점 발생으로 무인 열풍은 점차 시들해졌다.  

코로나 사태를 계기로 무인 유통은 다시 무대의 정중앙으로 진입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시장 관계자들은 수익성 및 운영효율 제고가 무인 유통의 시장 안착을 위한 관건적인 요소로 봤다.  

한 전문가는 '과거 무인 유통 매장은 자판기를 단순히 확대한 형식에 불과했다'며 '복잡다단한 고객의 수요를 충족시키는 모델 개발에 많은 비용과 노력을 투입해야 됐지만, 운영 비용 상승은 결국 업체의 수익성 악화를 불러와 운영 중단을 초래했다'고 진단했다.  

무인 유통은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노동력 감소,인건비 상승 요인으로 결국 유통 업계의 한 축으로 자리잡을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첸잔산업연구원(前瞻產業研究院)은 2017년 기준 무인 유통 이용자 규모는 600만 명 정도였지만 오는 2021년이면 1억 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 사태에 무인배송 활성화,1000억 위안대 시장으로 평가

"아파트 단지 봉쇄 후 외출한 적이 없습니다. 음식 주문과 쇼핑은 모두 온라인으로 합니다. 배송 로봇은 사람과 접촉을 피할 수 있어 안심이 됩니다" 베이징 외곽 순이(順義)구에 거주하는 주민 친(秦)씨의 말이다.

이번 코로나 사태의 수혜 업체로 떠오른 배달음식 기업 메이퇀(美團). 지난 2월 28일 이 업체는 베이징을 무인배송의 시범지대로 삼아 로봇 배송 서비스를 개시했다. 메이퇀은 무인배송기를 통해 폐쇄된 아파트 단지에 음식을 배달하는 한편, 일부 음식점에 서빙 로봇을 파견해 '비대면 서빙'을 실현하고 있다.

메이퇀의 배송 로봇은 자율주행기술을 통해 행인 등 장애물 회피가 가능하고, 목적지로 정확히 이동 후 고객에게 음식을 인도하게 된다. 전 배송 과정에서 사람과의 대면이 불필요하고, 최대 시속 20킬로미터로 이동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메이퇀의 로봇은 격리시설로 지정된 호텔에서 소독 작업에 투입되기도 했다. 메이퇀의 자율주행 기반 로봇은 6 명의 작업 수행이 가능해 방역 업무 효율을 크게 향상시켰다. 메이퇀의 자율주행기술 개발 관계자는 '향후 로봇이 배송 인력을 절반 이상을 대체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메이퇀 배송로봇[사진=바이두]

또 다른 IT 공룡인 징둥(京東)은 코로나 바이러스 발원지인 우한(武漢)을 비롯해 구이양(貴陽), 후허하오터(呼和浩特) 등 지역에서 무인 물류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다. 이중 배송용 로봇은 물류 효율 및 전염병 차단 면에서 상당한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드론을 활용한 물류도 개시했다. 허베이(河北), 산시(陜西), 장쑤(江蘇) 일부 농촌은 물론 봉쇄된 지역에도 드론을 활용해 상품 배송을 진행하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현재 업체들이 운영중인 배송 로봇의 이동 반경은 5km 내외로, 마지막 배송 단계에서 활용할 여지가 크다' 며 '택배, 신선식품, 음식배달 3대 업종의 수요를 감안하면, 무인 배송 분야에서 1000억 위안대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