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코로나 특수'에 판호 축소 '악재', 중국 게임업계 '안갯속'

업계 양극화 심화, 영세업체 구조조정 불가피
VR, AR, 클라우드 게임 미래 성장동력으로 주목

  • 기사입력 : 2020년03월04일 16:55
  • 최종수정 : 2020년03월04일 1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게임 산업이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특수를 맞이했지만, 게임 업계를 둘러싼 불확실성에 향후 전망엔 여전히 '물음표'가 따라붙고 있다. 코로나 수혜업종으로서 실적 확대로 이어질 것이란 장밋빛 전망과 함께 판호(版號) 감소 및 규제 강화에 따른 업계의 구조조정을 예상하는 시장의 관점이 엇갈리는 모양새다.

시장조사업체 가마수쥐(伽馬數據)에 따르면, 1월 중국 모바일 게임 시장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49.5% 급증했고, 전월(12월) 대비 37.5%가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춘제(春節) 기간에만 발생한 게임 업계 매출은 47억 7000만 위안(약 8000억 원)을 기록, 전년도 춘제 대비 32.9% 증가했다. 춘제 연휴가 성수기인 점을 감안해도 괄목할 만한 실적 증가라는 분석이다.

다만 당국의 판호(版號,게임 서비스 허가권) 발급 축소에 향후 성장을 낙관하기 힘들다는 분석이다. 지난 2019년 4월 이후 판호 발급 건수는 큰 폭으로 줄어들었고, 특히 지난해 5월은 0건을 기록하기도 했다. 매월 평균 약120건의 판호가 발급되면서, 연간 판호 건수는 2000건을 밑돌았다.

 ◆ 게임 업계 성장지속, 규제 강화 변수로 작용

중국 게임업계는 안정적인 외형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특히 대형 게임 상장사들은 지난 2019년도 실적 면에서 '우수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3월 1일 기준 A주 게임 상장사 중 약 60% 기업이 2019년 실적 면에서 영업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세기화통(世紀華通·002602)의 수익성 개선이 두드러졌다. 2019년 매출 및 순이익은 동기 대비 20.65%, 89.49% 늘어난 151억 1000만 위안(약 2조 5000억원), 25억 5000만 위안(약 4300억 원)에 달했다. 이 업체는 지난해 산다게임즈(盛大游戱·Shanda Games)를 인수했다. 

또 다른 대형 게임사인 삼칠호오(三七互娛·002555)의 지난해 매출 및 순이익은 전년비 각각 73.28%, 112.58% 증가한 132억 2600만 위안(약 2조 2000억 원) , 21억 4400만 위안(약 3600억 원)을 기록했다.

대형 업체 및 일부 히트 게임이 시장을 주도하는 현상은 코로나 사태 후에도 이어지고 있다. 매출 순위 상위 60위 게임의 다운로드 규모가 현저하게 늘어났고, 나머지 하위권 게임은 오히려 다운로드 수가 줄어드는 양상을 보였다.

특히 텐센트의 게임 '왕자영요'(王者荣耀)는 코로나 특수를 톡톡히 누렸다. 광대(光大)증권에 따르면, 왕자영요의 춘제(春節) 기간 1일 활성 이용자 규모(DAU)는 1억 2000만 명에 이른 것으로 추산됐다. 또 1월 한달간 왕자영요의 매출은 92억 위안(1조 5500억 원)에 달한 것으로 추정했다.   

중국의 게임 시장은 비록 성장세가 둔화됐지만 꾸준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가마수쥐(伽馬數據)에 따르면, 2019년도 중국 게임 시장 매출은 전년 대비 8.7% 성장한 2330억 2000만 위안(약 40조원)에 달했다.

게임 유저들도 증가 추세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IDC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중국 게임 유저 수는 전년비 2.5% 증가한 6억 4000만명에 달한다.

하지만 판호 발급 감소와 규제 강화 추세에 향후 시장 추이는 낙관할 수만은 없다는 판단이다. 지난 2018년 당국의 규제 기조로 약 9개월간 중단된 게임 판호 절차는 같은 해 12월 재개됐다. 그 후에도 당국의 판호 총량에 대한 통제로 인해 게임 업체들은 된서리를 맞았다.

특히 영세 게임 업체들은 '판호 가뭄'에 따른 실적 악화에 도산 위기에 내몰렸다. 지난 2019년 사업을 중단한 업체는 1만 8710개 사로, 2018년 규모(9705개)의 두 배 수준으로 껑충 뛰었다.

게임업계에 대한 당국의 규제도 변수다. 게임 산업을 총괄하는 국가신문출판서는 지난해 11월 심야 시간에 온라인 게임 금지를 골자로 하는 '미성년자의 온라인 게임 중독 방지에 관한 통지'를 발표한 바 있다.

통지에 따르면, 철저한 실명제 도입과 함께 미성년자들은 밤 10시부터 오전 8시까지는 온라인 게임에 접속할 수 없게 됐다. 이와 함께 게임 과금 시스템에도 메스를 들이댔다. 16세 미만 미성년자들이 매월 게임 유료 서비스를 위해 충전할 수 있는 금액은 200위안으로 제한됐고, 1회당 충전요금은 50위안으로 설정됐다.

가상현실 디바이스를 착용한 모습[사진=셔터스톡]

◆ e스포츠, 클라우드 게임 미래 성장 동력으로 부상

PC 게임과 모바일 게임 등 기존 게임 분야의 성장이 둔화되는 가운데 e스포츠 게임, 클라우드 게임 등 신흥 게임이 업계의 새로운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다.

시장 조사 기관 IDC에 따르면, 2019년도 e스포츠 게임 시장 규모는 947억 3000만 위안(약 16조 원)으로 동기 대비 13.5% 증가했다. e스포츠 유저수도 급증하고 있다. 2015년 2억 2000만명에 달했던 이용자 수는 2019년 들어 4억 4000만 명으로 확대됐다. e스포츠 게임은 실시간 전략 게임, 1인칭 슈팅 게임 ,경주 게임 장르가 주류를 이룬다.

증강현실(AR) 및 가상현실(VR) 게임 분야도 고속성장을 하고 있다. 지난해 증강현실(AR) 및 가상현실(VR) 게임 매출 규모는 각각 64.3%, 49.3% 늘어난 7000만 위안(약 118억 원), 26억 7000만 위안(약 4512억 원) 에 달했다.

 5G 통신 상용화로 클라우드 게임 산업도 주목받는 분야다. 클라우드 게임은 통신망을 통해  스트리밍 방식으로 이용할 수 있어 게임 유저들의 각광이 예상된다. 시장 조사기관 아이미디어(iiMedia Research)에 따르면, 중국 클라우드 게임 이용자 및 산업 규모는 오는 2021년이면 3억 7300만 명, 193억 위안(3조 2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