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통합당, KDI서 정부 정책 비판한 윤희숙 교수 영입...서초 출마 검토

미래통합당, 하지원 에코맘·이수희 변호사 등 영입 발표
김형오 "유일준 변호사 공관위원도 영입…업무 체계화 될 것"

  • 기사입력 : 2020년02월18일 15:20
  • 최종수정 : 2020년02월18일 17: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미래통합당이 18일 윤희숙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를 4월 총선 인재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통합당 관계자는 "윤 교수가 서울 강남권 지역구에 출마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일단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서울 서초구에 전략 공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윤 교수 외에도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 이수희 법무법인 한별 변호사 등 3명의 여성 인재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김형호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국회서 '미래를 바꿀 여성 인재' 영입 기자회견을 열고 "윤 교수는 국책연구기관에서 원칙과 소신 있는 목소리를 내온 대표적인 '포퓰리즘 파이터'"라고 소개했다.

왼쪽부터 윤희숙 KDI 교수, 하지원 에코맘 대표, 이수희 변호사 [사진=미래통합당 제공]

김 위원장은 "윤 교수는 지난 2010년 국회 보건복지위 약값 공청회에 진술인으로 참석해 복제약 가격 절감정책의 좌절과 관련해 과감한 발언을 했다"며 "2016년 비상식적인 최저임금 결정과정을 목도한 후 최저임금위원회 역사 최초로 공익위원을 사퇴할 만큼 강단 있고 소신 있는 경제학자"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어 "윤 교수는 미래통합당과 함께 멈춰버린 대한민국 경제의 활력을 되찾을 경제 정책을 만드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래통합당에 따르면 윤 교수는 국책 연구기관인 KDI 교수로 있으면서 문재인 정부의 고용·노동·복지 정책을 강하게 비판하는 칼럼을 언론에 기고해왔다.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 컬럼비아대에서 경제학 박사를 받았다.

서울시의원을 지낸 하지원 에코맘 대표는 지난 20여년간 환경에 투신한 자타가 공인하는 환경전문가다. 김 위원장은 "하 대표는 아이들의 건강을 걱정하는 엄마의 마음으로 지난 2009년 에코맘코리아를 설립했다"며 "이후 10여 년 동안 15만명에 이르는 청소년 등을 교육하여 지속 가능한 미래를 이끌어갈 리더로 성장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수희 변호사에 대해 "자수성가형 중산층 '워킹맘'이자, '착한 변호사'로 살고자 노력한 17년 차 변호사"라며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같은 신종 기득권층의 불법과 반칙, 정권의 범죄 수사를 방해하는 법무부 장관의 전횡, 무너진 공교육 및 부동산 정책, 성장 없는 경제 등 우리 사회가 무너지는 모습에 분노와 답답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변호사는 평범한 엄마의 마음과 법조인의 경험을 통해 미래한국당과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기준을 바로 세우는 데 일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래통합당에 따르면 이 변호사는 김병준 전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비대위원으로 활동했다.

김 위원장은 이들 세 사람이 비례대표가 아닌 지역구에 출마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영입 인재들의 지역구는 정해졌는가'라는 질문에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전략 공천을 통해 지역구에 출마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유일준 변호사의 공관위원 추가 영입 사실도 알렸다. 지난 1992년 제21기 사법연수원을 수료한 뒤 검사의 길로 접어든 윤 변호사는 지난 2017년 제46대 춘천지방검찰청 강릉지청 지청장을 거쳐 2013년에는 법무부 감찰담당관으로 활동했다. 2015년 2월부터 2016년 6월까지는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을 맡았으며 현재 법무법인 로고스 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김 위원장은 "현재 공관위원들의 업무가 폭주하고 있는 상태고, 시간도 빠듯하다"며 "현재 공관위원이 저를 포함해 9명이지만, 충원이 필요할 것 같아서 한 명을 늘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검사, 청와대 생활 동안 인사검증을 공평하게 잘했다고 소문이 난 인물"이라며 "운 변호사의 영입으로 공관위 업무가 상당히 더 체계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