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대통령직속 농특위, 타운홀 미팅 경남서 개최···농어업 발전 방향 토론

  • 기사입력 : 2019년12월05일 15:59
  • 최종수정 : 2019년12월05일 15: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민관거버넌스를 통해 주민주도형 농정혁신을 추진 중인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이하 농특위) 주관 '2019 전국 순회 타운홀 미팅'이 5일 오후 1시30분부터 경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박진도 농특위 위원장,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 김성만 경상남도 농어업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비롯해 농어업 관련 생산자, 소비자, 전문가, 시민단체, 공무원 등 각계각층의 도민 100여 명이 참여했다.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박진도 위원장(왼쪽 두 번째)과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맨 오른쪽)가 5일 오후 경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전국 순회 타운홀 미팅에 참석해 주민들과 경남지역 농업의 문제점 등을 토론하고 있다.[사진=경남도청]2019.12.05 news2349@newspim.com

원형테이블에 모여 앉은 도민들은 3시간에 걸쳐 경남지역 농업의 문제점을 공감하고, 지속가능한 농어업·농어촌과 행복한 먹거리를 위한 농정방향에 대해 열띤 발표와 토론을 이어갔다.

퍼실리테이션(지역발전을 위해 주민과 함께하는 토론) 형식으로 진행된 원탁회의에는 '농어업의 미래를 위협하는 요소'에 대해 먼저 논의하고, 이어 농정틀 전환을 위한 핵심과제를 10개 테이블마다 제안한 뒤 유목별로 정리하는 과정을 거쳐 참석자 전원의 전자투표를 통해 우선순위를 도출했다.

참석자들은 농업․농촌․농민 정책은 물론, 먹거리 부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질문을 쏟아냈고, 이날 참석한 경남도민 역시 이미 다양한 협치 활동을 통해 익힌 모습 그대로 성숙된 토론문화를 보여주며 심도 있는 정책토론의 장을 만들어 호평을 받았다.

박성호 경상남도 행정부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지속가능한 농어업·농어촌을 위해서는 본래 가지고 있는 다원적 기능과 공익적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농정을 전환해야 한다"며, "당면한 농어업‧농어촌 문제해결과 농어업인 체감하는 현장중심의 정책실현을 위해 도민의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 참석자들의 집단지성으로 탄생한 주요의제와 투표결과 및 각종 자료는 농특위 홈페이지(www.pcafrp.go.kr)과 공식블로그(blog.naver.com/pcafrp)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타운홀 미팅에 앞서 오전에는 박진도 농특위 위원장이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타운홀 미팅은 '농정틀 전환'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농어업·농어촌 문제는 농어민 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민 모두의 문제"라며 언론의 관심을 요청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