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북한

속보

더보기

[주말 이슈+] 北 '초대형 방사포', 얼마나 위협적일까

기사입력 : 2019년11월02일 09:21

최종수정 : 2019년11월02일 09:21

北, 초대형방사포 발사간격 17분→3분 대폭 줄여
전문가 "北, 아직 목표에 도달 못해…연발사격 안정성 부분 보완 필요"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이 지난달 말 또 다시 도발을 감행했다. 이른바 '초대형 방사포' 시험 발사다.

이 방사포는 지난 9월 10일 북한이 쏘아 올린 발사체와 같은 종류로, 지난번 시험 발사와 달리 이번에는 북한이 "만족스럽다"고 표현했다. 특히 발사 간격이 크게 줄어든 점이 주목된다.

그러나 "아직 북한이 목표에 도달하지 못했으며, 추가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것이 전문가의 분석이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지난달 31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 北,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이번엔 만족? 정말 성공했나

합동참모본부는 앞서 지난달 31일 "우리 군은 31일 오후 4시 35분과 4시 38분경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며 "사거리는 약 370km‧고도는 약 90km로 탐지했다"고 밝혔다.

이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는 구경이 약 600mm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돼 '세계 최대 구경 방사포'라고 불린다. 지난 9월 10일 내륙지역인 평안남도 개천에서의 시험발사 때 처음 알려졌다.

당시에는 시험발사가 성공적이지 못했던 것으로 평가됐다. 3발 연속 발사를 시도했는데, 1발은 불발됐고 1발은 해안에 탄착(목표물을 타격하는 것)하지 못한 채 내륙에 떨어지면서 실패를 맛봤다. 발사 간격도 17분으로 매우 긴 편이었다. 북한 관영매체 보도에서도 '성공적이다' 혹은 '안정적이었다', '만족했다' 등의 표현을 찾아볼 수 없었다.

반면 지난달 31일 진행된 시험발사는 9월 10일에 비해 성공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2발을 발사했는데 모두 동해안에 탄착했다. 북한 스스로도 관영매체를 통해 "시험사격을 성과적으로 진행했다". "성공적이었다", "김정은 동지도 만족을 표했다"고 언급했다.

특히 연발사격 면에서 발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발사간격이 크게 줄었다. 9월 10일 시험발사 당시에는 3발 중 2발이 약 17분의 간격을 두고 발사됐는데(오전 6시 53분→오전 7시 12분), 10월 31일에는 2발이 3분 간격으로 발사됐다(오후 4시 35분→4시 38분). 시간이 14분이나 대폭 줄어든 것이다.

북한이 지난 9월 10일 오전에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 [사진=조선중앙TV]

◆ 전력화 임박? 전문가 "北 방사포 구경 너무 넓어…발사 간격 크게 개선 어렵다"

때문에 일각에선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의 실전 배치(전력화)가 임박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하지만 류성엽 21세기군사연구소 정보분석관 겸 전문연구위원은 "아직 보완이 필요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류성엽 위원은 "북한은 9월 10일 관영매체 보도에서는 '앞으로 연발사격시험만 진행하면 될 것'이라고 언급했고 10월 31일에는 '연속사격체계 안전성을 검증한다'고 했다"며 "이는 아직 연발사격에 필요한 안정성 확보가 제한돼 추가적인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것으로 추정되며, 전력화도 아직 멀었다"고 분석했다.

류 위원은 이어 "물론 연속타격 시간이 지난번에 비해 크게 줄어들었다는 점에서 기술적 진전이 있었다고 볼 수 있으나 전술적 의미에서 우리에게 얼마나 위협이 될지를 본다면 아직은 큰 위협이 아니다"라며 "방사포는 초 단위로 발사해야 위협적인데, 아직은 (발사 간격이) 3분 단위다. 3분이면 방사포 발사 면에서 생각했을 때 매우 긴 시간"이라고 지적했다.

류 위원의 설명에 따르면 9월 10일 북한 관영매체에 등장한 '연발 타격' 표현과 10월 31일 등장한 '연속 타격' 표현은 의미가 엄연히 다르다. 연발 타격은 초 단위의 매우 짧은 간격으로 발사된다는 의미지만 연속 타격은 그 간격이 3분이든, 17분이든, 계속 쏘기만 하면 연속 타격이다. 다시 말해 북한이 지난번에 이어 이번에도 '연발 타격'은 실패했다는 이야기다.

그런데 방사포가 초 단위로 발사되는 것과 분 단위로 발사되는 것은 큰 차이가 있다. 전자의 경우 방어하는 입장에서 대응하기 힘들지만, 후자의 경우에는 보다 대응하기 쉽다는 점에서다.

류 위원은 이와 관련해 "북한의 방사포는 너무 커서 지금 수준 이상으로 발사 간격을 줄이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류 위원은 "북한이 방사포를 발사할 때 수직 발사대가 아닌 경사가 있는 발사대를 사용하는 데다 구경이 너무 넓다"며 "방사포를 발사할 때 추진력으로 인해 발사대에 진동이 생기는 문제 등을 고려하면 (발사 간격을) 여기서 더 개선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류 위원은 또 "다음에 또 초대형방사포를 발사한다면 그 때 다시 봐야겠지만, 아무리 발사 간격을 줄인다고 해도 1분 정도"라며 "1분까지 줄이는 것이 가능하다면 지금보다는 위협적이나, 그래도 초 단위 간격으로 발사하는 것에 비해서는 훨씬 대응하기 쉽다"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추락 또 추락…尹대통령 지지율 29.5%·부정평가 70% 육박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반면 부정평가는 70%에 육박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9.5%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09 oneway@newspim.com 이는 지난주 대비 4.2%p 하락한 수치로 뉴스핌·알앤써치 주간 정례조사에서 30% 선이 무너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부정평가는 68.0%로 3.3%p 상승하며 최고치를 경신, 70%대를 목전에 뒀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38.5%p다. 전 지역·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에 앞섰다. 특히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부정평가가 2주 연속 과반을 넘어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72.0%/긍정 25.3%), 경기/인천(부정 71.5%/긍정 25.4%), 강원/제주(부정 71.7%/긍정 26.2%)에서 부정 평가가 70%를 넘어섰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6.8%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대전/충청/세종(부정 64.6%/긍정 33.3%) ▲대구/경북(부정 53.8%/긍정 44.9%) ▲부산/울산/경남(부정 53.9%/긍정 42.8%) 등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18세이상~20대(부정 72.9%/긍정 22.5%) ▲30대(부정 69.0%/긍정 27.7%) ▲40대(부정 76.1%/긍정 22.3%) ▲50대(부정 68.1%/긍정 30.2%) ▲60세 이상(부정 59.5%/긍정 38.6%) 등 전 연령에서 부정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0 06:00
사진
[영상] '폭포인가'...콸콸 쏟아지는 빗물에 동작역은 '물바다'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서울 지역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하철 9호선 동작역과 선로 일부가 침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폭우로 침수돼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을 9일 오후 2시부터 정상 재개한다고 밝혔다.  hyuna319@newspim.com 2022-08-09 15:0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