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부산서 산사태로 주민 4명 매몰···오거돈 시장 "구조에 총력 집중"

  • 기사입력 : 2019년10월03일 14:39
  • 최종수정 : 2019년10월03일 14: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많은 비와 거센 비바람을 동반한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부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주민 4명이 매몰된 것으로 추정되면서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에 나섰다.

[사진=부산경찰청]2019.10.3.

3일 오전 9시9분께 부산 사하구 구평동 한 공장 주변 야산에서 토사가 흘러내려 주택과 음식점 등을 덮쳤다.

토사가 덮친 주택 1층에는 권모(75)씨, 성모(70)씨, 권모(48)씨 등 가족 3명이, 음식점 옆 창고에는 60대 여성 1명이 매몰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휴대폰 위치 추적을 통해 매몰 장소에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매몰로 추정되는 장소에는 경찰 30명, 소방 60여명이 출동했으며 포트레인 등 중장비가 투입되어 매몰자를 수색 중이다.

사고 소식을 접한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날 낮 12시50분 매몰 추정현장에 도착해 "모든 인력과 자원을 동원해 구조에 총력 집중할 것"을 지시했다.

부산소방재난본부도 이날 오전 9시30분 대응 1단계에 이어 오전 11시4분 대응 2단계를 발령하는 등 인명 수색과 복구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