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019 예산] 중기부 내년 예산 10조2664억원…전년비 15.9% ↑

ICT융합 스마트공장·위기업종지원 예산 등 증액

  • 기사입력 : 2018년12월08일 11:53
  • 최종수정 : 2018년12월08일 14: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 내년도 예산이 올해보다 15.9% 증가한 10조2664억원으로 확정됐다. 중기청 시절 포함 중기부 예산 중 가장 큰 폭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8일 중소벤처기업부는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2019년 예산안이 10조2664억원으로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 대비 0.9%(941억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정보통신기술(ICT)융합 스마트공장, 조선·자동차 등 위기 업종 지역 지원, 소상공인 지원 등을 위한 예산이 증액됐다.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세부적으로는 스마트 공장 보급 및 확산을 위한 지원 공장 확대 예산이 727억원 증액됐다. 중기부는 내년도 스마트공장을 2800개로 확대하고 퇴직인력 스마트공장 전문가 100명을 중소기업에 파견해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키로 했다.

구조조정 업종에서 안정적으로 자금을 지원하고 기업운영을 정상화하기 위해 신용보증기금(410억원 증액)·기술보증기금(330억원 증액) 출연, 위기지역 중소기업 R&D 지원(40억원 증액), 위기지역 기업비즈니스센터 운영(16억원 증액) 예산도 확보했다. 

이 외에 내수경기 침체에 취약한 소상고인 지원을 위한 소공인복합지원센터 구축을 위한 신규 예산이 50억 편성됐고, 소상공인 재기지원 예산은 정부안보다 10억원 늘어난 441억원, 소상공인 제로페이 예산도 10억원 증액됐다. 

창업인프라 분야에서는 창업기반 확충을 위한 스타트업 파크 예산안이 당초 정부안보다 56억 늘어난 126억원으로 확정됐다. 시니어 기술 창업센터도 3억8000만원 늘었다. 

내년 4월부터 시행되는 '지역특구법'에 따라 규제자유특구제도 운영 예산도 신규 방영됐다. 이를 통해 신속한 제도운영 및 조기안착을 지원한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