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영상차이나] '뭐 하나 잘하는게 없는 마윈', 광군제 현장서 직원들과 구슬땀

마윈 각 분야 5명의 '달인'과 한판 승부
광군제 10년간 성과,직원의 공으로 돌려

  • 기사입력 : 2018년11월12일 15:52
  • 최종수정 : 2018년11월15일 14: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은퇴를 앞둔 알리바바의 수장 마윈(馬雲)은 올해 10주년을 맞은 마지막 광군제(光棍節)를 어떻게 보냈을까. 광군제를 맞아 마윈은 지난 10일 각 분야 ‘5명의 달인’에게 도전장을 내밀며 최일선 노동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린 것으로 전해지면서 화제를 모았다.

첫 번째 도전과제는 상품 포장업무. 마윈이 정면 대결한 상대는 알리바바 산하 물류업체 차이냐오(菜鳥)의 직원 후메이쥐(胡美菊). 그는 매월 4만건의 상품을 처리하는 ‘포장의 여왕’으로, 매 시간당 평균 200건의 포장을 완료한다. 이번 대결에서도 순식간에 15개의 상품 포장을 완료해 마윈을 압도적인 차이로 물리쳤다.

마윈의 두번째 대결 과제는 의상모델. 타오바오(淘宝)몰의 중년여성들의 ‘워너비 모델’로 유명한 안톈톈(安天天)은 카메라 앞에 선 후 15초안에 30종류의 포즈를 취하며 진정한 ‘팔색조’의 모습을 보였다. 반면 마윈은 모델로 나서 15초안에 6개 포즈를 취하며 다소 어색한 모습으로 멋쩍은 웃음을 연발했다.  

이어 마윈은 중국 ‘뷰티업계 완판남’으로 알려진 BJ 리자치(李佳琦)과 판매 경쟁을 펼쳤다. 리자치는 생방송 5분만에 1만 5000개의 립스틱을 팔아치우는 ‘미다스의 손’. 마윈과의 대결에서도 방송 시작 후 1000개의 립스틱을 판매하며 10개를 파는데 그친 마윈을 압도했다.

생방송 립스틱 팔기에 나선 마윈[사진=바이두]

4번째 라운드는 제철을 맞은 민물 털게(大閘蟹,다자셰) 묶기. 마윈의 대결상대인 인푸잉(殷福英)은 30년째 게 양식을 해온 털게 묶기의 ‘달인’으로, 평균 8초안에 털게 1마리를 묶는다.

살아있는 털게는 날카로운 집게를 가지고 있어서 판매를 위해 노끈으로 묶는 작업은 상당한 난이도를 가지고 있다. 최종결과는 마윈의 판정패. ‘털개 달인’은 16개의 털게를 묶은 데 반해 마윈은 3개에 그쳤다.

마지막 과제는 배송업무. 마윈과 경쟁을 펼친 샤오치둥(肖其棟)은 항저우의 모든 골목과 도로를 손금 보듯 파악하고 있는 경력 17년차의 ‘특급 택배기사’이다. 마윈과 샤오치둥은 정해진 시간에 택배 상자를 목적지에 배송하는 도전과제를 두고 맞대결을 펼쳤다. 결과는 역시 샤오치둥의 승리로 모든 대결은 종료됐다.

‘5전 5패의 성적표’를 받아든 마윈은 마지막으로 “오늘 달인과의 대결에서 패배해서 매우 기쁘다”며 “10주년을 맞은 광군제의 기적은 우수한 인력 덕분이다”며 은퇴 전 마지막 광군제를 맞은 소감을 담담하게 털어 놓았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