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월드컵] 중국 네티즌도 '대~한민국', '독일전 정말 잘했다'. 중국에 축구한류 태풍

'한국축구의 승리만 아닌 아시아 축구의 자랑', 격찬
'한국이 부러워. 우리는 왜 이 모양' 자조 목소리도

  • 기사입력 : 2018년06월28일 10:49
  • 최종수정 : 2018년06월29일 07: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규 주옥함 기자 = “한국의 ‘태극 호랑이’는 저렇게 강해졌는데, 우리(중국)는 왜 이리 맥을 못 추는가?” - 중국 상관신문(上觀新聞)

한국 축구가 세계 1위 독일을 2:0으로 제압하자, 중국은 당혹감과 부러움을 함께 드러내며 한국 축구에 아낌없는 찬사를 보내고 있다. 독일전 시작 전까지만 해도 “한국은 독일에 완패할 것이다”라고 했던 중국의 전망이 보기 좋게 빗나가면서 중국 대표팀과 한국을 비교하는 댓글도 달리고 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대한민국과 독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전이 열린 28일 새벽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거리응원전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의 골이 터지자 시민들이 환호하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은 독일을 상대로 2:0으로 승리했다. 2018.06.28 yooksa@newspim.com

중국 상관신문(上觀新聞)은 한국-독일전 경기가 끝난 직후 “한국이 2:0으로 독일을 꺾은 것은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 가장 놀라운 사건”이라며 “한국은 국제대회에서 독일을 이겨본 적이 한 번도 없고, 독일은 월드컵 16강 진출에 실패한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김영권과 손흥민의 득점, 조현우 골기퍼의 선방, 독일 노이어 골기퍼의 실책 등을 사진과 함께 자세히 설명했다. 또한 신문은 “한국은 앞선 2경기에서 패했으나,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고 경기가 끝난 뒤 눈물을 흘리며 아쉬워하는 그들의 모습은 중국 팬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았다”고 보도했다.

이어 신문은 “한국의 승리가 왜 중국 팬들에게 ‘아픈’ 것인가?” 라며 중국 대표팀의 무기력한 모습을 비난했다. 중국은 아시아 예선 12강에 진출할 때만 해도 자신감에 차 있었으나, 예선전 A조 5위를 기록하며 월드컵 진출에 실패했다. 반면 한국은 불과 1~2년 새 정신무장을 강화하고 팀웍을 끌어올려 멋진 승부를 펼쳤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스포츠 전문매체 둥팡체육(東方體育) 역시 “한국이 ‘가장 독일스러운’ 방식으로 독일을 이겼다”며 “객관적인 실력차이에도 불구하고 독일의 공세를 굳건히 막아냈으며, 필요한 순간엔 결정적인 공격을 성공시켰다”고 보도했다.

이어 신문은 “우승 후보 1위로 꼽히는 독일이 한국을 손쉽게 꺾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한국은 기적적인 승리를 거뒀다”며 한국을 높이 평가했다.

중국 네티즌들 역시 경기 직후 댓글을 통해 당혹감과 놀라움을 드러냈다.

한 네티즌은 “한국은 심판의 편파판정에 고전하면서도 끝까지 싸워서 이겨냈다. 한국을 칭찬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네티즌은 “중국이 독일을 이겼다면 반응이 어땠을까? 한국은 평생 우쭐대도 좋다”고 언급했다.

그 외에도 “한국 골기퍼는 아시아 최강이다”, “입으로만 부럽다고 했었는데 마음으로도 부럽다”, "중국이 독일과 싸웠다면 0:10으로 졌을 것이다" 등의 댓글이 달리고 있다.

베이징의 한 중국인은 28일 기자와 웨이신 대화를 통해 "한국팀의 승리를 축하한다"며 "한국이 독일 전차군단에 패배를 안겨준 것은 단순한 한국팀만의 자랑이 아니라 아시아 축구 전체의 자랑"이라고 격찬을 쏟아냈다. 

다만 일부 네티즌들은 "독일의 전술이 엉망이었다. 한국이 잘한 것이 아니라 독일이 못한 것이다"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우리 진짜 집에 가나요?"…벤치의 독일 선수들.[사진=로이터 뉴스핌]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