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아역배우 출신 박지빈·박지훈·오승윤, 잘자란 청년 스타 '기대한몸'

  • 기사입력 : 2017년12월29일 16:30
  • 최종수정 : 2017년12월29일 1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현경 기자] 아역시절 귀여운 외모와 남다른 끼로 대중에게 사랑받은 스타들이 어느새 성인이 되어 대중 앞에 나타났다. 어린시절과는 다르게 성숙한 모습으로 등장해 대중의 기대감을 사고 있는 그들. 성숙한 외모와 끼로 재무장한 그들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1. 박지빈

영화 '안녕 형아' 스틸컷 속 박지빈(좌), 현재 박지빈 모습 <사진=시네마 서비스, 박지빈 인스타그램>

사슴처럼 깊은 눈이 매력적인 박지빈이 어느새 성장해 누나 팬들의 시선을 빼앗고있다. 1995년출생, 올해 22세인 박지빈은 지난 2015년 5월 육군 현역으로 입대해 지난 2월 군복무까지 마친 예비역 스타다.

인스타그램에는 훌쩍 큰 키와 더욱 남성다워진 모습을 담은 사진이 가득하다. 날렵한 턱선과 한층 더 멋있어진 외모를 뽐내고 있는 박지빈의 변화에 팬들은 "잘생겼다" "훈훈하다"라며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2001년 뮤지컬 '토미'로 데뷔, 2003년 SBS 드라마 '완전한 사랑'으로 브라운관에 입성한 박지빈은 동글동글한 귀여운 외모에 성인연기자 못지 않은 뛰어난 연기력으로 단숨에 주목받았다. 김희애(하영애 역)의 아들 역할을 맡은 박지빈은 시한부가 된 엄마를 향한 가슴 절절한 연기를 펼쳐 보는 이들까지 눈물흘리게 했다. 내년이면 데뷔 17년 차인 그가 보여줄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감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2.박지훈

드라마 '왕과 나' 속 박지훈(왼쪽), 워너원 ‘1-1=0 NOTHING WITHOUT YOU’ 기자간담회에서 박지훈 <사진=SBS '왕과 나' 캡처, 김학선 사진기자>

워너원이 된 박지훈도 아역배우 출신이다. 뮤지컬 '피터팬' '내마음의 풍금' '라디오스타'와 드라마 MBC '주몽' '김치치즈스마일' SBS '왕과 나' '일지매' 등에 출연했다. 어린 시절 박지훈은 남다른 연기력을 펼쳤다. '왕과 나'에서 어린 내시 역을 맡았던 그는 거세 받는 장면도 무리 없이 소화해냈다. 당시 박지훈의 나이는 아홉살. 실감 나는 표정과 오열 연기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그의 끼는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제대로 드러났다. 춤과 노래와 매력적인 외모로 그는 팬덤을 형성했다. 그리고 최후의 11인에 속해 현재 워너원이 되어 바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박지훈은 2018년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가 수시 2학기 전형해 합격했다. 내년부터는 중앙대학교 캠퍼스를 누비는 새내기가 될 예정. 워너원 활동 종료 후 연기활동을 시작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3.오승윤

'매직키드 마수리' 속 오승윤(좌), 오승윤 현재 모습 <사진=KBS, 오승윤 인스타그램>

2000년대 어린이 드라마 중 뜨거운 사랑을 받은 '매직키드마수리'. 당시 드라마는 평균시청률 15%를 웃돌았을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그 중심에는 '매직키드 마수리'의 주인공 오승윤이 있었다.

오승윤은 극중에서 마법사 마수리 역을 맡았다. 호기심 많은 마수리를 천연덕스럽게 소화한 오승윤은 어느새 26세 청년이 됐다. 현재 한양대학교 영극영화과에 재학중이며 꾸준히 작품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SBS '근초고왕' KBS 2TV '사랑비' tvN '막돼먹은 영애씨시즌13'과 최근 드라마스페셜 '강덕순 애정변천사'와 영화 '대립군' 등에 출연하며 변화무쌍한 연기로 대중과 만나고 있다.

오승윤 역시 아역시절과는 다르게 성장한 모습으로 대중의 눈길을 끄는 스타 중 1인이다. 그의 프로필에 기재된 키는 무려 185cm. 작은 얼굴에 10등신 비율을 자랑하는 그다. 일상에서도 굴욕 없는 모습을 선사하는 오승윤에 팬들은 "이제 정말 남자가 됐다" "완전 모델이다"라는 환호와 더불어 다양한 작품을 하길 바란다는 바람도 전했다.  

[뉴스핌 Newspim] 이현경 기자(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