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연극

노년의 사랑과 삶, 그리고 고독…실버세대 위한 연극 3선

  • 기사입력 : 2017년08월25일 11:13
  • 최종수정 : 2017년08월25일 11: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황수정 기자] 황혼의 달달한 로맨스부터 울분까지. 젊은 사람들 위주의 공연가에 실버 세대를 위한 작품들이 연이어 올라오고 있다. 중장년층은 물론, 나이 관계 없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연극 세 편을 소개한다.

◆ 사랑은 지금부터…'언덕을 넘어서 가자'
연극 '언덕을 넘어서 가자'는 제2회 늘푸른연극제로 돌아왔다. 지난 2007년 초연 당시 호평받은 후, 지난 17일 대학로 대학로예술극장에서 오픈해 전석 매진을 기록하기도 했다. 오는 27일까지 공연한다.

'언덕을 넘어서 가자'는 극작가 이만희가 배우 이호재에게 헌정하는 작품으로, 함께 나이가 들어가는 세 친구의 우정에 대한 이야기이자 기억의 저편에 묻어야 했던 첫사랑을 다시 찾아가는 이야기다.

50년 만에 만난 동창이 첫사랑이었음을 뒤늦게 깨닫고 고백하는 동창생들의 이야기가 펼쳐지며, 꼬인 과거와 빗나간 선택을 원망하지 않고 자신과 서로를 지키고 어울리는 황혼의 삶을 전한다. 젊은 사랑 이야기 일색인 공연가에서 실버세대를 향한 따뜻하고 유쾌한 시선과 맛깔스러운 대사로 모두에게 공감을 사고 있다.

◆ 배우 명계남의 외침…'노숙의 시'
미국 극작가 에드워드 올비의 '동물원 이야기(Zoo story)'를 각색한 연극 '노숙의 시'(연출 이윤택)가 24일부터 오는 9월 17일까지 연희단거리패 30스튜디오에서 공연된다.

'노숙의 시'는 1976년 동백림 사건부터 광주항쟁, 6.29 선언, 촛불시위 등 한국 근대사를 겪어온 무명 씨(명계남)와 직장을 잃고 가족을 포기한 채 노숙을 하는 김 씨(오동식)의 입을 통해 한국 사회를 돌아보고 묵직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연출을 맡은 이윤택은 '노숙의 시'를 '시민극'이라고 명명하며 "시민들에게 각성, 소통을 시도하는 작품이다. 이번 공연을 통해 더 현실에 대해 이야기하고 토로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대를 관통하는 배우들의 외침은 관객들에게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는 것은 분명하다.

◆ 스크린을 무대 위로…'장수상회'
오는 9월 15일부터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연극 '장수상회'가 개막한다. '장수상회'는 강제규 감독의 동명 영화를 연극으로 옮긴 작품. 연기 베테랑 신구, 손숙, 김지숙이 출연을 확정했다.

'장수상회'는 까칠한 노신사 '김성칠'과 소녀같은 꽃집 여인 '임금님'의 가슴 따뜻한 사랑이야기를 전한다. 신구가 그리는 '김성칠'은 고집스럽고 까칠하지만 '임금님'을 만나 순수한 사랑에 빠지는 연애 초보 노신사. '임금님'은 소녀처럼 수줍음이 많지만 사랑 앞에서는 당찬 캐릭터다.

사랑 앞에서는 나이 불문하고 소년, 소녀가 되는 연애초보들의 설렘 가득한 모습을 통해 노년은 물론 젊은 세대의 감성도 자극하며, 영화보다 더 큰 사랑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사진 서울문화재단, 연희단거리패, (유)장수상회문전사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