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산업 전기·전자

속보

더보기

삼성 경계현·SK 곽노정, 반도체 수장들 글로벌 행보

기사입력 : 2024년04월17일 15:43

최종수정 : 2024년04월17일 15:43

하이닉스 곽노정, 美워싱턴서 AI주제 기조연설 예정
삼성 경계현 대만→미국 잇단 출장..."중요한 이정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한국 반도체 기업들의 글로벌 위상이 강화되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기업 수장들의 글로벌 공급망을 챙기기 위한 행보가 이어지고 있다. 기업간 거래(B2B) 사업 중심의 반도체 기업 특성상 수장들의 대외 활동이 조용히 물밑에서 이뤄졌던 과거와 사뭇 달라진 모습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곽노정 SK하이닉스 대표이사(사장)은 미국 현지시간 기준 17일 오전 9시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반도체 행사에 인공지능(AI)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퍼듀대와 토드 영 미국 상원의원은 이날 '칩스 포 아메리카, 글로벌 성공을 위한 실행' 행사를 개최하는데, 이 행사에 곽 사장이 'AI시대의 글로벌 성공을 위한 파트너십'을 주제로 첫 번째 기조연설자로 나서는 것이다.

삼성전자 미국 테일러 공장 건설 현장. [사진=경계현 삼성전자 사장 SNS]

이 같은 곽 사장의 행보는 최근 SK하이닉스가 미국내 대규모 반도체 투자를 발표한 것과 맥이 맞닿아있다. 지난 4일 SK하이닉스는 38억7000만 달러(약 5조2000억원)를 투자해 미국 인디애나주 웨스트라피엣(West Lafayette)에 AI메모리용 어드밴스드 패키징 생산기지를 건설한다고 밝혔다. 미국이 반도체 공급망을 자국 내로 흡수하기 위해 천문학적인 보조금을 글로벌 반도체 기업에 쏟고 있는 가운데, SK하이닉스 역시 이 흐름에 올라탄 것이다.

앞서 미국 텍사스주에 반도체 공급망 투자를 확정지은 삼성전자 역시 경계현 삼성전자 DS부문장(사장)이 적극적인 글로벌 행보에 나서고 있다.

지난주 경계현 사장은 대만을 찾아 세계 최대의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전자기기 생산업체인 콴타 그룹의 계열사 콴타클라우드테크놀로지(QCT) 본사를 방문해 주요 경영진과 회동했다. QCT는 인공지능(AI) 서버 제조업체로 주요 고객사로 엔비디아·마이크로소프트·아마존·구글·알리바바 등 글로벌 빅테크사를 두고 있다.

대만을 방문한 이후 경 사장은 미국을 방문해 15일(현지시간 기준) 텍사스주 테일러시 삼성전자 테일러 캠퍼스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반도체 보조금 발표 행사에도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미국 정부는 미국에 대규모 반도체 생산시설을 투자하는 삼성전자에 반도체법에 의거해 보조금 64억 달러(약 8조9천억원)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이에 맞춰 현재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170억 달러(약 23조5000억원)를 투자해 건설 중인 반도체 공장의 규모를 확대해 오는 2030년까지 총 약 450억 달러(약 62조3000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전날 경계현 사장은 본인의 링크드인에 "반세기 전 한국에서 삼성 반도체는 지구상 가장 작고 발전된 컴퓨터 칩을 만들어 세상을 잇겠다는 목표로 설립됐고, 오늘 그 50년의 꿈에 중요한 이정표를 세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테일러의 최첨단 제조 시설은 완공되면 우리를 미국 파트너 및 고객과 더욱 가깝게 연결하고, 미국 칩 공급망을 안정화하면서 새로운 일자리 수천 개를 창출할 것"이라며 "설계부터 완성까지 미국에서 하는 최첨단 제품을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abc123@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지각대장' 푸틴, 새벽에 평양 지각 도착 [서울=뉴스핌] 이영종 통일전문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19일 새벽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났다고 크렘린궁과 러시아 매체 등 외신이 전했다. 크렘린궁 측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푸틴은 예정보다 늦은 이날 새벽 2시45분께 전용기인 일류신(IL)-96 항공기로 도착했으며, 공항 활주로에서 영접 나온 김정은과 환영 의식을 가졌다. [서울=뉴스핌] 19일 새벽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영접 나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포옹하고 있다. 두 사람은 이날 정상회담을 갖는다. [사진=크렘린궁] 2024.06.19 김정은과 푸틴은 환영 행사를 위해 의장대가 도열한 레드카펫을 걸어가면서도 이야기를 나누었으며, 푸틴의 이야기를 통역을 통해 들은 김정은이 고개를 끄덕이는 장면도 드러났다. 두 정상은 푸틴의 전용차량인 러시아산 '아우루스' 차량에 서로 먼저 탈 것을 청하며 한동안 옥신각신 했고 결국 푸틴이 먼저 탑승해 뒷좌석 오른쪽에 앉았다고 현지에서 취재한 매체들은 전했다.  푸틴은 김정은의 안내로 숙소인 금수산영빈관에 묵었다. 지난해 9월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센터에서 만난 이후 9개월 만에 재회한 김정은과 푸틴은 19일 정상회담을 하고 북러 간 포괄적 전략동반자 관계에 서명하는 등의 결과를 공동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푸틴의 방북은 지난 2000년 7월 첫 평양 방문에 이어 두 번째로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북한의 대러 무기 제공 등으로 밀착관계를 보여온 북러 정상 간의 논의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yjlee@newspim.com 2024-06-19 06:03
사진
尹 지지율 35.2% 제자리걸음…'동해 석유' 발표 별무신통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상승해 30%대 중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발표됐다.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업체 미디어리서치가 지난 10~11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35.2%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62.2%로 나타났다. '잘 모름'에 답한 비율은 2.6%다. 지난 조사 대비 긍정평가는 0.1%포인트(p) 상승했고 부정평가는 0.6%p 하락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격차는 27.0%p다. 연령별로 보면 40대에서 긍·부정 평가 격차가 극명하게 드러났다. 만 18세~29세에서 '잘함'은 26.5% '잘 못함' 72.1%였고, 30대에서는 '잘함' 32.3% '잘 못함' 64.4%였다. 40대는 '잘함' 22.5% '잘 못함' 75.3%, 50대는 '잘함' 32.3% '잘 못함' 66.5%로 집계됐다. 60대는 '잘함' 45.5% '잘 못함' 51.4%였고, 70대 이상에서는 '잘함'이 55.0%로 '잘 못함'(40.1%)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잘함' 37.0%, '잘 못함'은 60.1%로 집계됐다. 경기·인천 '잘함' 32.6% '잘 못함' 66.2%, 대전·충청·세종 '잘함' 34.8% '잘 못함' 63.6%, 부산·울산·경남 '잘함' 35.7% '잘 못함' 59.9%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은 '잘함' 51.9% '잘 못함' 45.6%, 전남·광주·전북 '잘함' 21.9% '잘 못함' 75.1%로 나타났다. 강원·제주는 '잘함' 38.0% '잘 못함' 54.6%로 집계됐다. 성별로도 남녀 모두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남성은 '잘함' 32.4% '잘 못함' 65.7%, 여성은 '잘함' 38.0% '잘 못함' 58.8%였다. 김대은 미디어리서치 대표는 윤 대통령 지지율 결과에 대해 "포항 영일만 앞바다의 석유, 천연가스 매장 가능성 국정브리핑과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로 인한 9·19 군사합의 파기 등의 이슈를 거치면서 지지율 반등을 노릴 수 있었다"며 "그러나 액트지오사에 탐사 분석을 맡긴 배경에 대한 의혹이 증폭되고 있고, 육군 훈련병 영결식에 참석하는 대신 여당 워크숍에 가는 모습 등 때문에 민심이 움직이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차재권 부경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앞으로 큰 이슈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지지율은 떨어지지도, 올라가지도 않을 것 같다"며 "많은 국민이 기대도 하지 않고 그렇다고 아예 버리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으로 보인다. 지지율이 올라가려면 획기적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분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연령·지역별 인구비례 할당 추출 방식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ARS 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3.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4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 값을 부여(셀가중)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parksj@newspim.com 2024-06-13 06:00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