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경제 경제일반

속보

더보기

소비자물가 외환위기 이후 첫 6%대…급등한 품목 살펴보니

기사입력 : 2022년07월05일 13:14

최종수정 : 2022년07월05일 16:18

경유·휘발유·등유·LPG 등 30%대 급등
생선회·치킨 등 외식물가 30년만에 최대
공업제품·개인서비스 합친 기여도 83%

[세종=뉴스핌] 성소의 기자 =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998년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6% 대로 올라섰다. 국제유가와 곡물가격 상승이 국내 물가에 다방면으로 영향을 미치면서 공업제품과 개인서비스 가격이 가파르게 올랐다.

이러한 상승세가 계속된다면 향후 물가상승률이 7~8%로 치솟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다음달 전기요금과 가스요금도 줄줄이 인상을 앞두고 있고 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 등 국제유가 상승 압력이 아직 남아있기 때문이다.

5일 통계청이 발표한 '6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8.22(2020=100)로 전년 동월 대비 6.0% 상승했다. 이는 외환위기였던 1998년 11월 물가상승률이 6.8%를 기록한 이후 23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대부분 품목들이 골고루 오른 가운데 공업제품과 개인서비스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둘의 기여도는 각각 3.24%p, 1.78%p로 두 품목을 합치면 5.02%에 달한다. 두 품목이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6.0%)에 미친 영향이 83.6%가 넘는다는 뜻이다.

특히 등유(72.1%), 경유(50.7%), 휘발유(31.4%), 자동차용 LPG(29.1%) 등 모든 석유류 제품 가격이 가파른 오름세를 보였다. 올해 초부터 이어진 국제유가 급등세가 지난달 물가에 고스란히 반영되는 모양새다. 석유류 가격과 직결된 기능성화장품(16.1%)과 빵(9.2%) 등 가공식품 가격도 덩달아 급등한 모습을 보였다.

원재료비가 상승하면서 생선회(10.4%), 치킨(11.0%) 등 외식 가격도 크게 올랐다. 외식 가격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 올랐는데 이는 1992년 10월(8.8%) 이후 약 30년 만에 가장 큰 오름폭이다. 거리두기 해제 이후 외부활동이 늘어나면서 외식 외 품목들도 대면업종 중심으로 상승세가 확대됐다.

농축수산물 가격도 4.8% 상승하면서 지난달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가뭄으로 인한 작황 부진과 국제곡물 가격 상승에 따른 사료가격 상승, 환율 상승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감자(37.8%), 배추(35.5), 포도(21.4%), 수입쇠고기(27.2%), 수박(22.25) 등의 상승률이 높았다.

지난 4~5월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이 인상되면서 전기·가스·수도 가격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6% 올랐다. 전기료(11.0%), 도시가스(11.0%), 상수도료(3.7%) 등이 고루 올랐다.

다만 공공요금의 기여도는 0.3%p로 전체적인 물가상승률에 미친 영향은 크지 않았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 "공공요금이 (전체 물가상승률에) 차지하는 비중은 작지 않은데 그 자체가 흐름을 좌우하는 요인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공공요금 인상이 줄줄이 예고돼있다는 점이다. 이달부터 전기요금은 킬로와트시(㎾h)당 5원, 가스요금은 메가줄(MJ)당 1.11원 상승해 4인가구 기준 월 1535원 가량의 추가 부담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어 심의관은 "기본적으로 인상 요인이 있고 하방요인은 불확실하다"며 "지금 추세를 그대로 유지한다고 가정하면 올해 4.7% 물가상승률을 기록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물가상승률이 7~8%로 치솟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물가가 오르는 속도가 매우 빠른 점을 고려하면 8% 대 물가상승률도 불가능한 시나리오가 아니라는 게 통계청 측 설명이다. 어 심의관은 "전월대비 물가상승률이 0.67%인데 이를 열두달 내내 반복한다고 가정했을 때 연율로 8.2% 상승하게 된다"고 말했다. 

soy22@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與 '차기 당대표' 1위 유승민…지지층선 이준석 '선두'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적합도에서 유승민 전 의원이 1위, 이준석 전 대표가 2위를 차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발표됐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가 1위를 기록했다.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지난달 8월 13~1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7명에게 차기 국민의힘 대표로 적합한 인물을 물은 결과 유승민 전 의원이 23%로 1위를 차지했다. 이준석 전 대표 18.8%, 나경원 전 의원 11.3%, 안철수 의원이 9.9%로 뒤를 이었고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4.1%, 김기현 의원 3.1%, 장제원 의원 1.8% 순으로 집계됐다. 기타후보는 3.9%, 적합후보 없음은 21.6%로 나타났다. 잘 모름에 응답한 비율은 2.5%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 22.6%, 나경원 전 의원 21.8%, 안철수 의원 14.1% 순으로 나타났다. 유승민 전 의원은 11.8%로 4위를 차지했고 주호영 비대위원장 7.2%, 김기현 의원 5.9%, 장제원 의원 2.6%로 집계됐다. 전체 국민 응답자 중 연령별로는 18세 이상부터 20대에서 이준석 전 대표 29.5%, 유승민 전 의원 20.1%, 안철수 의원 10.5% 순으로 나타났고 나경원 전 의원 8.9%, 김기현 의원 2.4%, 장제원 의원 1.9%, 주호영 비대위원장 1.6%로 집계됐다. 30대는 유승민 전 의원 20.6%, 이준석 전 대표 18.5%, 안철수 의원 14.2% 나경원 전 의원 10%, 주호영 비대위원장 2.2%, 김기현 의원 1.5%로 나타났다. 40대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25.7%로 1위를 차지했고 이준석 전 대표 16.1%, 나경원 전 의원 11.2%, 안철수 의원 7.8% 순으로 뒤를 이었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2.3%, 김기현 의원 2%, 장제원 의원 1.7% 순으로 조사됐다. 50대 응답자는 유승민 전 의원 25.5%, 이준석 전 대표 18.5%, 나경원 전 의원 11.5%, 안철수 의원 6.6%, 김기현 의원 4%, 주호영 비대위원장과 장제원 의원 각 3.5%를 선택했다. 60대 이상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22.4%, 이준석 전 대표 14.8%, 나경원 전 의원 13.3%, 안철수 의원 10.9%, 주호영 비대위원장 8%, 김기현 4.4%, 장제원 의원 1.8%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은 이준석 전 대표 24.3%로 1위를 기록했다. 유승민 전 의원 22.9%로 뒤를 이었고, 안철수 의원 11.1%, 나경원 전 의원 9.8%, 주호영 비대위원장 2.9%, 김기현 의원 2.3%, 장제원 의원 1.9%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유승민 전 의원 23%, 이준석 전 대표 13.4%, 나경원 전 의원 12.8%, 안철수 의원 8.7%, 주호영 비대위원장 5.3%, 김기현 의원 3.8% 장제원 의원 1.8%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서울은 유승민 전 의원 20.7%, 이준석 전 대표 20.1%로 근소한 차이를 보였고, 안철수 의원 11.6%, 나경원 전 의원 10.6%, 주호영 비대위원장 5.1%, 김기현 의원 3.1%, 장제원 의원 2% 순으로 조사됐다. 경기와 인천은 유승민 전 의원 22.8%, 이준석 전 대표 19.8%, 나경원 전 의원 12.2%, 안철수 의원 8.4%, 주호영 비대위원장 4.4%, 김기현 의원 2.3%, 장제원 의원 1.9%로 나타났다. 대전·충청·세종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22.5%, 이준석 전 대표 17.2%, 안철수 의원 15.6%로 나타났다. 나경원 전 의원(11.4%)이 뒤를 이었고, 김기현 의원 1.8%, 주호영 비대위원장 0.7% 순으로 집계됐다. 강원과 제주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30%로 가장 많은 응답률을 보였고, 이준석 전 대표 20.6%, 나경원 전 의원 18%, 안철수 의원 6.2%, 주호영 비대위원장 3.3% 장제원 의원 2%로 조사됐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20.3%)가 1위를 차지했다. 유승민 전 의원이 19.1%로 뒤를 이었고, 나경원 전 의원 11.3%, 안철수 의원 11%, 김기현 의원 6.5%, 주호영 비대위원장 5.4%, 장제원 의원 1.2% 순으로 뒤를 이었다.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23%로 1위를 기록했다. 나경원 전 의원 15%로 2위를 차지했고 이준석 전 대표는 13.3%로 3위에 그쳤다. 안철수 의원 8.6%, 주호영 비대위원장 4.9%, 김기현 의원 4.5%, 장제원 의원 4.4%로 나타났다. 끝으로 전남·광주·전북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31%로 다른 지역에 비해 특히 많은 선택을 받았고, 이준석 전 대표(17.3%)가 뒤를 이었다. 안철수 의원은 6.6%, 나경원 전 의원 3.2%, 주호영 비대위원장 2.6%, 장제원 의원 1.7%, 김기현 의원 1.6%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4.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parksj@newspim.com 2022-08-17 06:20
사진
보수의 데결집?...취임 100일 맞은 尹대통령 지지율 30.2%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며 30%대에 복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발표됐다. 지지율 반등을 위한 대통령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직전 조사 대비 큰 변화는 없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지난 13~1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7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30.2%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주 조사 대비 0.7%p 상승한 수치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16 oneway@newspim.com 국정 수행을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67.6%로 0.4%p 하락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모두 지난주 조사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긍·부정 격차는 37.4%p다. 여전히 전 연령, 전 지역에서 부정평가 비중이 높았다. 30~50대에서는 부정평가 비율이 70%를 넘어섰으며 20대 역시 부정평가가 68.8%로 70%에 근접했다. 60세 이상에서도 부정평가가 57.4%로 긍정평가(41.0%)와 10%p 이상 격차를 유지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69.2%/긍정 28.9%) ▲경기/인천(부정 68.3%/긍정 28.4%) ▲강원/제주(부정 66.0%/긍정 34.0%) ▲대전/충청/세종(부정 65.5%/긍정 32.0%) ▲부산/울산/경남(부정 63.7%/긍정 33.5%) 등 대부분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60% 후반대를 유지했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3.5%로 가장 높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7%,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7 06: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