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글로벌경제

속보

더보기

미 주가지수 선물 하락...스냅·메타↓vs 줌↑

기사입력 : 2022년05월24일 21:37

최종수정 : 2022년05월24일 21:37

스냅 실적 부진 경고에 개장 전 32% 폭락 중
기술주 전반 심리 위축되며 메타·애플·구글도↓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연설에 관심↑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미국 주가지수 선물이 하락하고 있다. 

미국 동부 시간으로 5월 24일 오전 8시 12분 기준 미국 시카고상업거래소(CME)의 S&P500 선물(이하 E-mini)은 직전 종가보다 1.09% 내린 3928.50포인트에 호가됐다. 나스닥100 선물은 1.69%, 다우지수 선물은 0.67%(212포인트) 각각 하락 중이다. 

스냅 로고. [사진=블룸버그통신]

전일 상승 마감했던 뉴욕 증시는 미국 소셜미디어 '스냅챗'을 운영하는 스냅(종목명:SNAP)의 주가가 실적 악화 우려로 급락한 여파에 시간 외 거래에 약세로 돌아섰다.

스냅은 전 거래일 3.40% 하락한 22.47달러로 장을 마감했으나, 이날 정규장 개장 전 32% 넘게 폭락 중이다.

앞서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스냅은 "거시경제 환경이 지난달 21일의 실적 가이던스 제시 때와 비교해 크게 악화하고 있다"며 "2분기 실적이 종전에 제시했던 숫자의 하한선을 밑돌 것"이라고 경고했다. 

글로벌 투자은행 모간 스탠리의 애널리스트들은 스냅의 이 같은 경고가 나온 후 "모든 온라인 광고 플랫폼이 고객 이탈에 따른 여파를 느낄 것"이라며 "광고는 경기순환적"이라고 지적했다.

스냅의 주가뿐만 아니라 다른 기술 기업의 주가도 하락하고 있다. 개장 전 메타플랫폼스의 주가가 8% 가까이 폭락 중이며, 알파벳 구글이 4.5%, 아마존 2.3%, 애플과 넷플릭스의 주가도 1~2%대 각 하락 중이다.

바이탈 놀리지의 아담 크리스풀리 창립자는 "이날 주가선물이 빠지고 있는데 이는 전날 장 마감 후 나온 스냅의 실적 부진 경고 때문"이라면서 "스냅처럼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고 수익성이 좋지 않은 기업이 시장 전체를 끌어내릴 만큼 기술주가 여전히 심리적으로 시장을 지배하고 있으며 지난 몇 달간의 투매세에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기술주를 보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정규장 개장 전 기대에 못 미치는 분기 순익을 발표한 애버크롬비앤피치(ANF) 주가도 26% 폭락 중이다. 회사의 분기 매출은 기대를 웃돌았으나, 분기 주당 순익이 8센트에 이를 것이란 시장의 예상과 달리 27센트 손실을 기록해 '어닝 쇼크'를 연출했다.

자동차 부품업체 어드밴스 오토 파츠(AAP)도 개장 전 주가가 2% 가까이 빠지고 있다. 전날 회사는 시장 전망에 소폭 못 미치는 분기 순익과 매출을 발표했다.

반면 팬데믹의 대표 수혜주였던 줌비디오 커뮤니케이션(ZM)은 기대 이상의 1분기 순익과 강력한 2분기 실적 가이던스 발표에 개장 전 주가가 3% 넘게 상승 중이다.

이날 기업들의 성장세, 비용 등을 가늠할 수 있는 미국의 5월 구매자관리지수(PMI) 발표가 예정돼 있으며,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의 연설도 예정돼 있어 높은 변동성이 예상된다.

또 25일에는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록이 나올 예정이다. 연준이 오는 6월부터 월 475억달러, 9월부터 월 950억달러씩 대차대조표를 축소하기로 한 만큼 양적긴축과 관련된 세부 사항에 대한 논의가 나왔을지가 관심사다.

26일에는 미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수정치가 발표된다. 앞서 발표된 1분기 GDP 속보치는 예상을 뒤엎고 연율 마이너스(-)1.4%로 발표돼 시장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이어 27일에는 연준이 선호하는 물가 지표인 개인소비지출(PCE) 지표가 발표된다. 3월 PCE는 전년 동월 대비 6.6% 올랐고 월가에선 4월 PCE가 6.4% 상승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11월 나온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처럼 3월 상승률(8.5%)에 비해서는 낮지만 예상치(8.1%)보다 높을 경우엔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질 전망이다.

koinwo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