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경마 100주년 맞은 마사회, 말 복지 가이드라인 2종 발표

  • 기사입력 : 2022년01월14일 08:15
  • 최종수정 : 2022년01월14일 08: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올해로 경마시행 100주년을 맞이한 한국마사회가 동물복지와 생명존중 가치 실현을 위한 '말 복지 세부 가이드라인' 2종을 새롭게 13일 발표했다.

[사진= 마사회]

가이드라인 2종은 각각 '퇴역경주마 복지'와 '더러브렛종(경주마) 교배 및 번식 분야 복지'를 구체적으로 다루고 있다. 이는 전국의 말산업 관계자들에게 배포되며 산업 현장에서 실효성 있는 말 복지 증진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통계청에서 발표한 '2020 인구주택 총 조사' 표본집계에 따르면 대한민국 가구 중 약15%가 반려동물을 양육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반려동물가구 300만 시대를 맞은 대한민국은 관련 산업 성장은 물론 동물복지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또한 높아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20년 '제2차 동물복지 종합 계획'을 발표해 동물복지 증진을 위한 중장기적 기틀을 마련하고 법조계에서도 동물학대로 인한 처벌 기준을 강화하는 등 관련법을 개정하며 사회적 인식 변화에 발맞추고 있다. 국내 유일의 말산업 육성 전담기관인 한국마사회 역시 '말과 사람의 행복한 공존'을 위한 말 복지 증진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마사회는 2019년 경마·동물·복지·법률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말복지위원회' 운영을 시작으로 '한국마사회 말 복지 가이드라인'을 발표했으며 '경주퇴역마관리TF'등 사내 전담조직을 구성해 말 복지 증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송철희 마사회 회장직무대행은 "국내 유일 경마시행체이자 말산업육성전담기관인 마사회가 국내 말 및 동물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