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경총 "전국민중행동 도심 집회 철회하고 감염병 예방 동참해야"

"정부도 불법집회 강행시 상응하는 책임 물어야"

  • 기사입력 : 2022년01월13일 14:23
  • 최종수정 : 2022년01월13일 14: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전국민중행동이 서울도심에서 민중총궐기 집회를 강행한다는 데 대해 "국민의 방역 노력을 무의미하게 만드는 위험한 집단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 전국농민회총연맹, 진보연대 등으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은 오는 15일 '불평등 타파, 기득권 양당체제 종식, 자주평등사회 구축'을 슬로건으로 서울도심에서 민중총궐기를 강행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경총은 13일 입장문을 내고 이에 대해 "경영계는 민주노총 등 전국민중행동의 대규모 도심 집회 추진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면서 "국민들은 불편함을 감내하며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상황에서 민주노총은 지난해 세 차례 불법집회를 강행해 국민적 지탄을 받아왔다"고 꼬집었다.

[사진=경총]

민주노총은 지난해 7월3일, 10월 20일, 11월 13일 집회를 진행한 바 있다.

경총은 "현재 오미크론 신종바이러스 확산으로 일상으로의 회복이 중단된 상황에서 민주노총 등이 정부의 집회금지 통보를 무시하고 민중총궐기 불법집회를 강행하는 것은 국민의 방역 노력을 무의미하게 만드는 위험한 집단행동"이라며 "전국민중행동이 불법집회 계획을 철회하고 감염병 예방에 함께 노력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부를 향해서도 "민주노총 등 전국민중행동이 불법집회를 강행할 경우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엄중히 물어 불법행위가 더 이상 확산·재발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