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박근혜 특사] 與 선대위 "대선 유불리 따질 사안 아냐...文 판단 존중"

기사입력 : 2021년12월24일 10:18

최종수정 : 2021년12월24일 10:18

"문 대통령의 생각과 판단 존중"
"야권 분열 전망하기는 어려워"

[서울=뉴스핌] 김신영 박서영 인턴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전격 사면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내년 대선의 유불리를 따질 사안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이번 사면이 야권 분열로 이어져 대선 판세가 이재명 후보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전환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내다봤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dlsgur9757@newspim.com

24일 민주당 선대위의 한 관계자는 "사면 결과를 두고 대선의 유불리를 따져서 뭐하겠느냐"며 "이번 결과로 야권이 분열을 할 거라고 보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사면 결정이 대통령의 고유 권한인 만큼 당내 의원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하는 분위기"라면서도 "민주당 지지층에게 사면 반대한다는 문자가 수십통 오기는 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판단을 넘 보지는 않아야 한다"며 "임기 말에 입장을 뒤집는건데 얼마나 부담을 가지셨겠느냐"고 했다.

선대위의 또 다른 관계자 역시 "문 대통령의 생각과 판단을 존중하는게 당내 입장"이라며 "대선의 유불리를 따지기에는 이른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때로는 국민 여론이 우리 생각처럼 돌아가는 게 아니기에 야권 분열을 예상하기는 어렵다"며 "이 후보는 문 대통령의 판단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말을 아끼는 것 같다"고 판단했다.

이날 이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의 전격 사면이 확정되기 전 CBS 라디오에 출연해 "상황 파악이 되지 않아 입장을 말씀드리기 부적절하다"며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이 실질적인 의사 결정 단계에 있다면 얘기하는건 적절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최근까지 박 전 대통령 사면에 반대 입장을 밝힌 이유에 대해서는 "대가를 치르는 게 맞고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예방 효과와, 사과도 있어야 한다는 게 기존 입장"이라고 답했다.

sykim@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