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홍콩증시 오전장 요약] 하락 마감, 기술·비철금속株 약세

  • 기사입력 : 2021년10월27일 14:23
  • 최종수정 : 2021년10월27일 14: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홍콩항셍지수 25642.01 (-396.26, -1.52%)
국유기업지수 9095.77 (-163.66, -1.77%)
항셍테크지수 6433.25 (-220.94, -3.32%)

[서울=뉴스핌] 구나현 기자 = 27일 홍콩증시의 3대 지수는 오전 하락 마감했다.

홍콩항셍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52% 내린 25642.01포인트를,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 주식의 주가를 반영한 국유기업지수(HSCEI, H주지수)는 1.77% 하락한 9095.77 포인트를,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대표 기술주의 주가를 반영한 항셍테크지수(HSTECH)는 3.32% 떨어진 6433.25 포인트를 기록했다.

섹터별로는 석탄, 알루미늄, 교육, 식품음료, 소프트웨어 개발, 반도체, 철강 등이 약세를 보였다. 반면 천연가스, 양돈, 헝다 계열사가 강세를 주도했다.

항셍테크지수 구성종목인 중국 대형 과학 기술주는 하락세를 보였다. 중안보험(6060.HK)은 8%, 빌리빌리(9626.HK), 알리바바 건강정보기술(알리헬스 0241.HK), 화훙반도체(1347.HK)는 5%, 징둥(9618.HK)과 텐센트(0700.HK) 등도 약 3%의 하락폭을 연출했다.

[그래픽=텐센트 증권] 홍콩항셍지수 10월 27일 오전 장 추이

◆ 상승섹터: 천연가스

(1) 천연가스

▷상승 자극 재료 및 이유: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 축소에 따른 유럽의 천연가스 선물가격 상승이 주가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유럽의 러시아 천연가스 의존도는 90%에 달한다. 하지만 지난 8월 이후 러시아가 유럽에 천연가스 공급을 줄이기 시작하면서 유럽 지역의 가스 부족 문제가 대두되기 시작했다. 유럽 천연가스 선물가격은 천㎥당 1150달러로 한때 2000달러를 웃돌기도 했다.

▷관련 특징주:

화전국제전력(華電國際電力·1071): 3.070 (+0.230, +8.10%)
화능국제전력(華能國際電力·0902): 3.940 (+0.290, +7.95%)
중국전력(中國電力·2380): 3.750 (+0.260, +7.45%)

◆ 하락섹터: 알루미늄, 석탄

(1) 알루미늄

▷하락 자극 재료 및 이유:

알루미늄 가격 약세가 섹터 하락을 견인했다. 상하이 알루미늄 선물가격은 이날 t당 2만 420위안으로 하락하며 지난주 고점인 t당 2만 4820위안 대비 약 18%가량 하락했다.

아울러 지난 25일 전해알루미늄 재고도 만t 이상 늘어나며 알루미늄 가격에 하방 압력을 가하고 있다. 전문가는 알루미늄 가격 하락에 제조 원가까지 상승하면서 중국 전해알루미늄 업체들의 이익이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 특징주:

중국알루미늄(中國鋁業·2600): 4.990 (-0.400, -7.42%)
중국굉교(中國宏橋·1378): 8.800 (-0.400, -4.35%)
영양실업그룹(榮陽實業·2078): 0.243 (-0.007, -2.80%)

(2) 석탄

▷하락 자극 재료 및 이유:

연료탄, 원료탄 등 석탄 선물 가격 하한가를 기록한 점이 악재로 작용했다.

한편,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관련 부처와 함께 석탄 생산지의 관리 감독 강화를 지시한 점도 주가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당국은 석탄 업체에게 석탄 재고에 대한 보고를 철저히 해야 하며 국가가 지정한 환경 보호와 안전 규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석탄 가격 조작 등 불법 행위는 법에 의해 엄격히 처벌하여 공정하고 질서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관련 특징주:

중국석탄에너지(中煤能源·1898): 5.080 (-0.180, -3.42%)
중국신화에너지(中國神華·1088): 17.200 (-0.280, -1.60%)
서우강 푸산 자원 그룹(首鋼資源·0639): 2.150 (-0.050, -2.27%)

gu121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