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GAM] 가격 고공행진 언제까지, 주목할 천연가스株

탄소중립 속 천연가스 가격 가파른 상승
中 천연가스 소비 연평균 12%↑
동절기 천연가스 가격 상승 지속 전망

  • 기사입력 : 2021년10월21일 16:57
  • 최종수정 : 2021년10월21일 16: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0월 14일 오전 09시57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조윤선 기자 =원유와 석탄에 이은 천연가스 가격 폭등으로 전 세계적인 에너지 위기가 심화되고 있다. 지난 1년간 아시아 시장의 천연가스 가격이 6배나 치솟았고 유럽 시장에서도 천연가스 가격은 14개월만에 10배나 폭등했다. 미국 시장의 천연가스 가격도 10여 년래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문가들은 천연가스 가격 상승 흐름이 단기적으로 바뀌지 않을 것으로 전망한다. 탄소중립이 세계적인 대세가 된 가운데 각국이 탄소배출 감축을 위한 에너지 발굴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풍력, 태양에너지 등 신재생에너지의 공급이 아직은 부족한 탓에 현 단계에서 천연가스가 탄소중립 목표에 도달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대안이라는 이유에서다.

이에 따라 천연가스 업계가 수요 폭증과 가격 상승으로 장기적인 호황을 누릴 것으로 전망하고 관련 투자 기회에 주목할 것을 조언했다.

[사진=셔터스톡]

 ◆ 탄소중립 추진 속 천연가스 가격 고공행진

천연가스는 올해 들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원자재 중 하나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천연가스 선물 가격은 올 3월부터 상승세를 이어가며 지난 9월 3일까지 90% 폭등한 100만BTU(열량단위)당 4.71달러로 치솟았다.

유럽의 런던 국제석유거래소(IPE) 천연가스 선물가격도 급격히 상승하며 올 3월 초 섬(therm·열량단위)당 약 40펜스였던 가격이 지난 9월 3일 130.5펜스로 218%나 폭등했다.

천연가스 가격 상승은 계속되고 있다. 북미지역의 대표적인 천연가스 가격 지표인 헨리 허브(Henry Hub) 기준 천연가스 11월물 가격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100만BTU당 6.466달러로 9월 들어서만 27.26% 급등했다. 

전문가들은 천연가스 가격 상승 요인으로 △ 유럽과 미국의 양적완화 정책이 야기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 에너지 구조전환에 따른 화력발전 비중 감소 △ 천연가스 수입 의존도가 높은 유럽의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천연가스 재고 등을 꼽았다.

특히 전 세계적인 탄소 배출 정점 도달, 탄소중립 추진 하에 청정에너지 수요가 늘어난 것이 천연가스 가격 상승의 주된 배경으로 분석했다.

일찍이 1990년대부터 탄소배출 감축에 나선 유럽은 석탄을 사용하는 전통적인 화력발전 비중이 줄면서 화력발전에서 석탄이 차지하는 비중은 13%로 낮아진 데 반해 천연가스 비중은 18%로 높아졌다. 미국에서도 화력발전 중 석탄이 차지하는 비중은 20%에 불과한 반면 천연가스 비중은 40%로 확대됐다.

한편, 중국을 비롯한 일본, 노르웨이, 핀란드 등 30개국이 탄소중립 목표를 선언한 가운데, 대다수 국가가 21세기 중반까지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제시했다.

◆ 中 가스로의 에너지 전환 가속화, 천연가스 가격 상승 지속

해외 천연가스 가격 상승은 천연가스의 수입 의존도가 높은 중국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중국 내 액화천연가스(LNG) 가격은 지난 4월 19일 톤(t)당 3559위안(약 66만 원)의 저점을 기록한 후 오름세를 이어가며 9월 9일 5790위안(약 108만 원)으로 63%나 폭등했다. 통상적으로 수요 비수기인 4~9월 중국 내 LNG 가격은 t당 3000위안 수준이다.

전문가들은 중국 내 천연가스 가격이 계속 오를 것으로 전망한다. 수요 측면에서 볼 때, 대체 에너지원으로서 천연가스의 장기적인 수요 증가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천연가스는 화석에너지 중에서 상대적으로 청정한 에너지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석탄보다 50%가량 낮아, 에너지 구조전환 추진에 따라 천연가스가 석탄을 빠르게 대체할 것으로 예상된다.

탄소 배출 감축과 환경보호를 위한 조치가 강화되는 가운데, 전 세계 평균 수준 대비 중국의 에너지 소비 구조에서 석탄 사용 비중이 월등히 높은 만큼 천연가스 비중이 확대될 여지가 크다는 점이 수요를 뒷받침할 전망이다.

국태군안(國泰君安)증권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중국의 에너지 소비 구조 중 석탄이 57%로 가장 높았고 석유(18.5%), 비화석연료(16%), 천연가스(8.5%)가 그 뒤를 이었다.

중국의 에너지 소비 구조에서 천연가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높아지는 추세다. 중국 산업 전문 연구매체 중상정보망(中商情報網)에 따르면, 2011~2019년 석탄이 중국 에너지 소비 총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0.2%에서 57.7%로 낮아진 반면, 천연가스는 4.6%에서 8.1%로 확대됐다. 2021년 천연가스의 비중은 9.6%로 더 높아질 전망이다.

중국의 천연가스 수입량도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1~8월 중국이 수입한 천연가스는 전년 동기 대비 22.2% 늘어난 7931만 t으로 집계됐다. 그중 8월에만 전년 동기 대비 12.2% 증가한 1022만 t을 수입했다.

중국 내 공급만으로는 폭증하는 수요를 충족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지난 10년간 중국의 천연가스 평균 수요 증가율은 11.8%인데 반해, 평균 생산 증가율은 7.1%에 그쳐 천연가스 수입 의존도가 점차 높아졌다.

탄소중립 추진과 '석탄에서 가스로의 대대적인 전환(煤改氣)' 가속화에 힘입어 올 한해 중국의 천연가스 소비량은 3650억~3700억 세제곱미터(㎥)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중상정보망에 따르면, 지난 2016~2020년 천연가스 소비량은 2058억 ㎥에서 3240억 ㎥로 연평균 12%의 증가율을 보였다.

광대증권(光大證券)은 올해 들어 치솟는 국제 천연가스 가격에 중국의 수입 LNG 가격이 오름세를 지속하는 가운데 올 상반기 중국의 천연가스 소비량이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 증가했다며, 탄소중립 추진 속 '석탄에서 가스로의 전환'이 천연가스 수요 급증으로 이어지면서 동절기 천연가스 가격이 계속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제 천연가스 가격도 공급 긴장에 따라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광대증권은 △ 유럽·미국·러시아 등 주요 천연가스 수출국의 재고가 최근 몇 년 중 최저 수준에 머물러 있고 △ 미국을 강타한 초대형 허리케인 '아이다'로 인한 천연가스 감산 △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의 연합체인 'OPEC플러스(+)'의 감산 합의 지속 등 요인이 단기적으로 천연가스 공급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태군안증권도 △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 노력 속 천연가스 발전(發電)이 석탄 화력발전을 대체하는 움직임 △ 신재생에너지 발전의 수급 불안정성이 천연가스 수요 증가를 촉진할 가능성 등이 천연가스 가격 상승을 견인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2024년 천연가스 총수요량이 2020년 대비 3500억~4300억 ㎥ 증가할 것으로 예상, LNG 수요는 2035년까지 연간 3.4%씩 증가해 기타 화석연료 수요를 웃도는 증가율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이밖에도 올 겨울 라니냐 현상이 발생할 확률이 70~80%로, 북반구의 강추위 유발로 인한 난방수요 증가가 천연가스 가격 상승을 부추길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바다 표면 온도가 낮아지는 라니냐 현상이 일어나면 일반적으로 미국·캐나다가 있는 북미에 가뭄과 겨울철 한파가 몰아닥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 천연가스 업계 장기적 호조 기대, 유망주는

중국 증권사들은 세계 경제 회복과 탄소중립, 에너지 구조전환 흐름 속 천연가스 시장이 장기적인 호조세를 이어갈 것으로 판단, 이와 관련한 투자 기회에 주목할 것을 조언한다.

광대증권은 △ 천연가스 생산량 중국 내 1위 업체로서 탄소중립 추진 속 천연가스 수요 급증에 따라 급성장이 예상되는 페트로차이나(中國石油·601857) △ 주력 사업인 천연가스에 집중하며 올 상반기 고성장을 실현한 신오생태(新奧股份·600803) △ LNG터미널 사업에서 예상을 웃도는 호실적을 달성, 미래 성장성이 기대되는 광회에너지(廣匯能源·600256) △ 이탈리아 에너지 기업 ENI사 등 거대 글로벌 에너지 기업과 LNG 관련 장기 협력 관계 구축으로 LNG 사업 확대가 기대되는 구풍에너지(九豐能源·605090) △ 핵심 사업인 천연가스 판매 사업의 고성장이 기대되는 곤륜에너지(昆侖能源·00135.HK) 등을 눈여겨볼 종목으로 추천했다.

중금공사(中金公司)는 △ 가스 가격 상승과 업계 호경기로 가스회사의 채굴 설비 조달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 관련 채굴 설비를 제조하는 해묵과기(海默科技·300084), 양태이오일필드(傑瑞股份·002353) △ 천연가스 생산능력을 갖춘 수화가스(首華燃氣·300483), 신천연기(新天然氣·603393), 태원석탄가스화학(藍焰控股·000968) △ 천연가스 수입량 증가에 따른 수혜가 기대되는 LNG터미널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구풍에너지(九豐能源·605090), 광회에너지(廣匯能源·600256) 등을 유망주로 꼽았다.

[뉴스핌 Newspim] 조윤선 기자 (yoons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