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윤석열, '전두환' 논란에 유감→송구로 거듭 몸 낮춰..."독재자 거론 옳지 못했다"

"진의 왜곡됐다며 책임 돌린 것 역시 현명치 못 해"
"국민께 맞서는 고집은 잘못"

  • 기사입력 : 2021년10월21일 15:56
  • 최종수정 : 2021년10월21일 15: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21일 '전두환 옹호' 논란에 대해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오전 유감 표명에 이어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며칠 사이 많은 분들의 조언을 들었다.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전두환 옹호 발언과 관련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2021.10.21 leehs@newspim.com

윤 후보는 "제 발언의 진의는 결코 전두환에 대한 '찬양'이나 '옹호'가 아니었다"며 "대학시절 전두환을 무기징역 선고한 윤석열이다. 제가 군사쿠데타를 일으키고 민주주의를 탄압한 전두환 군사독재를 찬양, 옹호할 리 없다. 국민여러분이 더 잘 알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그러나 독재자의 통치행위를 거론한 것은 옳지 못 했다"며 "'발언의 진의가 왜곡되었다'며 책임을 돌린 것 역시 현명하지 못 했다. 정치인이라면 '자기 발언이 늘 편집될 수 있다'는 생각까지 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아들인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대통령은 무한책임의 자리라는 사실을 마음에 깊이 새기겠다"며 "정치인의 말과 행동의 무게를 다시한번 깨닫는 계기로 삼겠다. 원칙을 가지고 권력에 맞설 때는 고집이 미덕일 수 있으나, 국민에 맞서는 고집은 잘못"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저의 부족함을 지적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더욱 세심하게 살피겠다. 국민과 소통하고 공감하면서 어제보다 더 나은 정치인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나아가 "정권교체라는 대의는 제 개인만의 사명이 아니다. 국민의 열망"이라며 "그 열망을 짊어진 사람답게 늘 경계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전두환 옹호 발언과 관련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2021.10.21 leehs@newspim.com

앞서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청년 공약을 발표하기 앞서 "설명과 비유가 부적절했다는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그러면서 "해운대 당협에서의 제 발언은 5공 정권을 옹호하거나 찬양한 것은 결코 아니다. 각 분야에서 널리 전문가를 발굴해서 권한을 위임하고 책임 정치를 하겠다는 뜻"이라며 기존 해명을 반복했다.

논란이 된 발언 이틀만에 수습에 나선 것도 모자라 공식 석상 입장이 '유감 표명'에 그치며 "자신의 잘못을 모른 채 억지로 떠밀려 하는 반쪽짜리 사과"라는 비판 여론이 일자 오후 입장문을 통해 재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논란이 된 '전두환 옹호' 발언은 지난 19일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자신의 인사 기조를 설명하다가 나왔다.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정치를 잘 했다는 말하는 분들도 있다"며 "그것은 호남 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고 말했다.

전 씨가 김재익 전 경제수석에게 경제 정책 전권을 준 것을 예시로 들며 대통령이 되면 세부 업무는 전문가에게 맡기겠다는 취지의 발언이었지만 독재자 전 씨에 대한 섣부른 긍정 평가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논란이 확산하자 캠프 참모진은 여러 경로로 유감 표명을 설득했지만 윤 후보는 전날까지 "진의가 왜곡됐다"며 전두환 정권을 예시로 인사 정책 기조를 설명한 자신의 발언을 굽히지 않았다.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