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021 국감] '2050 탄소중립' 수소 액화·운송·저장 비용만 66조

2390만톤 수입 위한 액화 비용만 31.5조
필요 전력 286.8TWh…작년 소비량 절반

  • 기사입력 : 2021년10월14일 14:28
  • 최종수정 : 2021년10월14일 14: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초안에 따라 수소를 수입할 경우 수소를 액화·운송·저장하는데 60조원 넘는 비용이 든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민의힘 한무경 의원 따르면, 한국가스공사는 2050년 수소 2390만톤을 호주 등에서 수입하려면 수소 구입 가격은 별도로 하더라도 액화·수송·저장에 66조원이 드는 것으로 추산했다.

가스공사의 '수소사업추진전략'에 따르면 수소 액화온도는 천연가스 액화 온도(영하 160.5도)보다 약 100도 가량 낮은 영하 252.8도다. 수소는 액화에 필요한 에너지가 ㎏당 약 11~13㎾h으로 천연가스 액화(0.3㎾h/㎏)에 필요한 에너지의 약 40배가 필요하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 kilroy023@newspim.com

가스공사는 정부가 수입하겠다는 2390만톤의 수소를 액화하려면 286.8TWh가 필요한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지난해 한전이 국내에서 판매한 전력량(509.3TWh)의 절반이 넘는 엄청난 전력량이다.

지난해 한전 평균 판매단가인 ㎾h당 109.8원을 적용하면 수소 액화에 필요한 전기요금만 31조5000억원이다. 수소를 수송선으로 운반하기 위해 액화하는 데만 지난해 국내에서 소비한 전력의 절반 이상을 쏟아부어야 한다는 뜻이다.

아울러 액화수소를 선박으로 운송할 때 드는 비용은 28조7000억원으로 전망했다. 가스공사는 액화수소의 밀도와 발열량을 고려하면 액화수소 운송횟수는 대략 액화천연가스(LNG) 대비 2.5배 정도가 되기 때문에 현재 운송비용을 적용했을 경우 2390만톤의 운송비용으로 28조7000억원으로 산출된다고 밝혔다.

수소의 저장과 이송에 따른 비용도 만만치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스공사는 현재까지 수소 저장·이송 방법 중 탁월하게 경제성을 확보한 기술은 없다고 밝히면서도 수소 저장과 수출입 터미널 건설에 총 5조8190억원이 들것으로 예상했다.

액화수소를 수송하는 과정에서의 손실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액화수소는 LNG에 비해 밀도가 낮기 때문에 저장중량이 작다. 이로 인해 증발가스 비율이 커지게 되어 LNG 대비 증발가스 발생률이 약 10배가 된다.

가스공사는 이런 이유로 액체수소 저장설비는 더 높은 단열성능을 가지도록 설계돼야 하고 이를 위해 LNG 저장탱크에는 적용되지 않는 높은 성능의 단열재를 적용한 진공단열기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무경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현재 1만3000원 수준인 수소 가격을 2040년까지 2500원으로 낮추겠다는 계획인데 현실적으로 가능한지 의문"이라며 "수소 가격 인하 목표에 대한 현실성이 있는지 면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