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美 넷플릭스 1위 '오징어 게임', 전 세계 강타…'기생충' 열풍 이어받을까

국내 이어 미국·동남아·카타르·에콰도르 등서 스트리밍 1위
해외매체 "올해 본 TV프로그램 중 최고" "단순한 놀라움 그이상" 호평

  • 기사입력 : 2021년09월23일 17:00
  • 최종수정 : 2021년09월23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추석 연휴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열풍이 뜨겁다. 국내는 물론 미국에서도 스트리밍 1위에 오른 이 작품은 2년 전 아카데미를 점령했던 한국 영화 '기생충'에 버금가는 계급적 문제의식을 드러내며 해외 언론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 456억 상금 건 '살인게임'…美 넷플릭스 최초 1위 이어 전 세계 점령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스위트홈' 등 한국 드라마 열풍이 '오징어 게임'으로 정점에 이르렀다. 이 드라마는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시리즈로 이정재, 박해수, 정호연, 허성태 등이 출연했다. 지난 17일 공개 직후 국내 1위에 오른 것은 물론 미주, 유럽, 아시아 등 여러 국가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 일으키며 K콘텐츠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의 한 장면 [사진=넷플릭스] 2021.09.23 jyyang@newspim.com

'오징어 게임'은 국내 스트리밍 순위 정상에 이어 21일과 22일 한국 시리즈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 '오늘의 Top 10' 전체 1위에 등극하며 전세계를 놀라게 했다.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 등의 동남아시아와 카타르, 오만, 에콰도르, 볼리비아에서도 1위에 올랐다. 영국, 프랑스, 독일 등 39개 국가에서도 상위권에서 K콘텐츠와 한류에 매료된 이들을 제대로 만족시켰다. 미국 비평 사이트인 로튼토마토 지수는 100%, IMDB 8.3점(10점 만점)을 받아 흥행성과 작품성을 동시에 인정받은 모양새다.

해외 평단들의 호평도 쏟아지고 있다. 작품을 접한 해외 매체들은 "가장 기이하고 매혹적인 넷플릭스 작품 중 하나다. 6번째 에피소드는 올해 본 TV 프로그램 에피소드 중 최고다"(포브스), "신선한 아이디어를 스릴 넘치는 드라마로 승화시켰다"(Decider), "단순한 놀라움 그 이상을 선사한다"(film-rezensionen.de/독일), "K드라마의 고전적인 표현에서 벗어난 서스펜스를 제공한다. 당신의 신경을 자극할 훌륭한 시리즈"(RTL/프랑스)라며 감탄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의 한 장면 [사진=넷플릭스] 2021.09.23 jyyang@newspim.com

자연히 '오징어 게임'에 출연한 배우들과 황동혁 감독에게도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국내외에서 이미 톱배우로 인정받은 이정재를 비롯해, 최근 뚜렷한 존재감을 각인시킨 박해수 등이 유명 넷플릭스 시리즈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얼굴을 알리게 됐다. 특히 모델 출신으로 개성있는 연기를 보여준 정호연, 다수의 독립영화와 단편영화에서 호연을 펼쳐온 이유미 등 젊은 여성 배우들의 활약이 제대로 빛을 발했다. 국내에서 '도가니' '수상한 그녀' '남한산성' 등의 연출을 맡았던 황동혁 감독의 독창적인 상상력도 돋보인다.

◆ 극한의 경쟁사회 향한 통렬한 풍자…'기생충' 열풍 이어받을까

한국인들이 어릴 적 동네에서 하던 놀이로 익숙한 '오징어 게임'은 드라마 속에선 동심을 자극하는 탈을 쓴 생존게임으로 구상됐다.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은 사업 실패와 이혼, 사채, 도박 등으로 벼랑 끝에 몰린 사람들이다. 탈북자, 해고 노동자 등 다양한 신분과 처지의 456명의 참가자들에게 456억의 상금이란 마지막 기회가 주어지는 듯 하지만 그 대가는 목숨이다. 그야말로 극한의 서바이벌에서 살아남기 위한 규합과 배신, 선택을 오가며 다양한 인간 군상과 현대 사회의 단면을 보여준다.

바로 이 점에서 해외 언론들은 강력한 풍자의 메시지를 읽어냈다. "천재적인 황동혁 감독의 알레고리. 자본주의 사회의 강력한 축소판을 제시한다"(NME), "어둡고 매력적인 생존 게임. 팽팽한 긴장감, 넓게 퍼져 있는 미스터리, 매력적인 캐릭터, 계급의식적인 주제까지 칭찬받을 가치가 있다"(Ready Steady Cut), "첫 번째 에피소드가 끝날 즈음 푹 빠지게 될 것이다. 계급의식에 관한 비판은 충격적이고 마음을 사로잡는다"(Brights Hub), "최근 센세이션을 일으킨 한국 시리즈. 한국 사회와 자본주의의 어두운 부분을 스릴러 장르로 파헤친다"(Cinema Gavia/스페인) 등의 호평이 쏟아진 이유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의 한 장면 [사진=넷플릭스] 2021.09.23 jyyang@newspim.com

전 세계 시청자들 역시 묘하게 불편하지만 볼수록 빠져든다는 '오징어 게임'만의 매력을 후기로 인증했다. "최근에 본 넷플릭스 시리즈 중 최고다. 스토리, 촬영, 연기 모두 훌륭하다"(IMDB_ben***), "불편할 정도로 천재적이다. 게임은 비극적이고 영리하며 많은 것들을 느끼게 한다"(IMDB_miss***), "마스터피스다"(IMDB_jessica***), "데스 게임 장르의 진화. 독특하고 생각할 수 없는 것을 보여줬다"(IMDB_awful***) 등 생생한 시청자들의 후기가 온라인상에 연일 쏟아졌다.

강동한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 VP는 이같은 반응에 "전 세계 시청자가 한국 콘텐츠를 사랑해주시는 모습을 보는 것은 언제나 설렌다"며 "'오징어 게임'과 같은 한국의 훌륭한 이야기를 국가, 언어 및 문화를 초월한 엔터테인먼트 팬들에게 전달하고자 하며, 앞으로도 국내 창작자들과 함께 협업해 높은 수준의 스토리텔링으로 전 세계 팬들을 즐겁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