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르포] 코로나 뚫고 '중국 자본주의' 메카 광동성을 가다 <中>

'황제는 저 멀리' 자유와 개방적인 도시기풍
중앙 정치 보다는 경제와 장사 미식에 관심

  • 기사입력 : 2021년09월18일 14:06
  • 최종수정 : 2021년09월18일 14: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헝다디찬(恒大地產, 헝다부동산)이 본사는 선전으로 옮겼지만 본래 이곳 광저우에서 창립됐어요. 광저우가 헝다 프로축구 구단 연고지인 것도 그런 연유 때문이죠. 회사를 확장하는 과정에서 너무 많은 빚을 져 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겁니다. 부동산이 주력인데 부동산 경기가 주춤하면서 영업난이 심해졌다고 해요".
 
2021년 9월 15일 아침 식사전, 광저우(廣州) 텐허(天河)구 메리어트 호텔에서 택시를 타고 호텔 직원이 추전해준 화청(花城)공원으로 향했다. 조식 전 짬을 내 산책 겸 광저우의 명물 랜드마크인 광저우 탑(켄톤 타워)을 구경하기 위한 외출이다.

택시가 호텔서 멀지않은 헝다 프로축구 구단의 전용 운동장을 지나는 순간 기사가 틀어놓은 라디오에서 마침 요즘 중국 경제 핫이슈인 헝다부동산 기업 부채 위기 뉴스가 흘러나왔고, 잘 됐다싶어 기자가 헝다 얘기를 꺼내자 기사는 일사천리로 이렇게 설명했다.

기사는 얘기를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그가 헝다 얘기를 더 할려는 순간 택시가 벌써 화청 공원 입구에 도착했다. 택시 미터기의 요금을 보니 기본 요금 12위안에서 2위안이 추가돼 14위안으로 표시돼 있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광둥성 성도인 광저우 화청공원에 중국 공산당의 국민 계몽 구호인 12개 사회주의 핵심가치관이 주사위 모형의 장식물에 새겨져 있다.  2021년 9월 15일 뉴스핌 통신사 촬영.  2021.09.17 chk@newspim.com

아침 7시가 좀 못된 시각, 베이징 같으면 대낮 같이 밝은 시간이지만 3시간 이상 시차 때문인지 광저우의 화청공원은 이제 막 어둠이 물러가고 있는 중이었다. 공산당 100주년 경축및 각종 선전 조형물들이 공원 구석구석을 장식하고 있었다.

앞서 출장 첫날인 14일 저녁 주장(珠江) 인근 한 고층 건물 스카이라운지. 저녁 늦은 시간 이곳에서 내려다 본 광저우 시내는 불야성이었다. 유유히 주장이 흐르고 코 앞의 광저우 탑에서 형형색색의 네온사인이 빛의 향연을 연출하고 있었다.

광저우 탑은 '넓을 광(廣)'자를 형상화한 것이라고 전망대 라운지 직원은 말했다. 하늘을 향해 둥글고 날렵하게 치솟은 탑을 휘돌아 공산당 100주년 경축과 공산당 만세라는 선전 문구와 칭화랑 백주 네온사인 광고가 요란하게 사위를 비춘다.

하지만 정치 선전물은 구호와 장식에 그칠 뿐이었다. "저 홍색 구호......" 하며 짐짓 느낌을 물어보려 하면 다들 눈쌀을 찌푸리며 대답을 피한다. 공산당의 정치 구호는 광둥인들의 일상과 분리된 채 다른 트랙을 돌고 있다는 느낌이다.

이방인에게만 도드라지게 시야에 들어올 뿐 광저우 탑 레이저 광선에서 무슨 공산당 선전 구호가 흘러 나오는지, 도시의 공원에 공산당의 어떤 조형물이 설치돼 있는지 사람들은 도무지 관심이 없어 보이는 듯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광둥성 광저우시 텐허구의 한 호텔 음식점이 특별 요리 광동식 소고기 구이를 식탁에 올려놨다. 느끼하지 않은 달콤한 육즙이 특징이다. 2021년 9월 14일.  2021.09.17 chk@newspim.com

예로부터 중국에 '산고황제원(山高皇帝遠)'라는 말이 전해져온다. '산은 높고 황제는 멀리 있다'는 뜻이다. 중원과 북방의 정치적 영향을 덜 받으면서 경제를 발전시키고 고유한 문화적 역량을 축적해왔음을 일컬어 하는 얘기다. 광둥성이 바로 그런 대표적인 곳이다.

개혁개방 초기 광저우를 통해 중국을 처음 경험한 서방 학자들은 '이런 사람들이 어떻게 30년 동안 사회주의를 했을까'하며 혀를 내둘렀다고 한다. 상업에 대한 열정과 불평등을 감수하는 풍토에서 광둥인들은 자본주의 나라 사람들 보다 훨씬 더 자본주의적이라고 한다.

"베이징 사람들이 딱딱한 CCTV 뉴스를 보고 고담준론을 즐긴다면 광둥인들의 경우 식탁 머리에서 절반은 투자와 비즈니스, 골프 얘기로 시간을 보낸다는 얘기가 있어요. 수도 베이징이 회색옷의 칙칙하고 무거운 느낌이라면 광저우와 광둥성은 밝은 색 옷에 활달하고 자유롭고 개방적인 기풍이 강하죠".

대한민국 광저우 총영사관(총영사 한재혁)의 김덕구 영사는 9월 14일 광저우의 한 호텔에서 만났을 때 수도 베이징과 비행기로 3시간 30분 정도 떨어진 광저우, 두 도시의 차이를 이렇게 설명했다. 김덕구 영사는 개방적이고 장사를 좋아하며 미식을 즐기는 게 광둥인들의 특징이라고 덧붙였다.

베이징의 포산(佛山, 광저우 남쪽 편 경제 위성 도시) 친구 샤오리(小李)는 포산이 중국 무술의 메카로 황비홍과 엽문(이소령의 사부)의 근거지라는 점에 큰 자부심을 가진 사람이다. 광저우 출장 얘기를 꺼내자 그는"미식하면 광저우만한데가 없다"며 광저우 요리를 충분히 즐기고 오라고 했다. 그는 중국인들의 중추절(추석) 송편인 웨빙(月餅, 월병)중에도 누구나 광둥성 월병을 최고로 친다고 자랑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