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단독 인터뷰②]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ESG 투자 확대…기후변화·산업안전 방점"

"ESG 평가시스템 개선…E(환경)·S(사회) 항목 강화"
"현재 투자대상 20% 적용…내년엔 50%까지 확대"
"ESG 경영은 선택 아닌 필수…석탄 투자 안 한다"

  • 기사입력 : 2021년09월13일 06:00
  • 최종수정 : 2021년09월13일 09: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앞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를 더욱 강화할 방침입니다. 특히 기후변화대응과 산업안전 항목에 대한 가중치를 대폭 강화할 계획입니다."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지난 8일 <뉴스핌>과의 인터뷰에서 "ESG 경영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면서 ESG 평가시스템을 대폭 손질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국민연금공단은 지난 2015년 ESG 평가시스템을 도입했다. 13개 주요 이슈를 기준으로 총 52개 세부지표로 구성돼 있다(아래 표 참고). 최근 연구용역을 통해 E(환경)와 S(사회)에 대한 평가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손질을 마쳤다.

[전주=뉴스핌] 김학선 기자 =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8일 오후 전북 전주시 국민연금공단 접견실에서 뉴스핌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9.08 yooksa@newspim.com

김 이사장은 "최근 국내주식 ESG 평가모형 개선 등과 관련한 연구용역을 마무리하고 환경(E) 및 사회(S) 관련 중점관리 항목으로 '기후변화대응'과 '산업재해' 등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그는 "환경(E)은 기후변화대응으로 탈석탄 선언 등 환경 관련 규제가 많이 도입됐지만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실천하려는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사회(S)도 인권문제와 산업재해가 끊임없이 나오는 만큼 이 부분에 중점을 두고 기업 투자를 관리해 나가겠다"고 제시했다.

김 이사장은 "ESG는 이제 기업 입장에서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면서 "가장 큰 기관투자자인 국민연금도 마찬가지 입장"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다음은 김 이사장과의 인터뷰 일문일답.

-최근 ESG가 화두다. 기금 투자전략에 어떻게 반영하고 있나.
▲국민연금공단은 2015년 ESG 관련 평가체계를 마련하고 지속적으로 개선해 왔다. 13개 항목에 총 52개 세부지표로 구성돼 있다. ESG 평가는 외부기관을 통해 수집한 평가대상 기업의 ESG 데이터를 평가모형에 적용해 점수와 등급을 산출한다.

-구체적으로 어떤 항목들이 있는지.
▲환경은 기후변화, 청정생산, 친환경제품 개발 총 3가지 이슈에 관한 데이터를 수집·평가하고 있다. 사회는 인적자원관리 및 인권, 산업안전, 하도급 거래, 제품 안전, 공정경쟁 및 사회발전 관련 이슈를, 지배구조에 대해서는 주주의 권리, 이사회 구성과 활동, 감사제도, 관계사 위험, 배당을 검토하고 있다(표 참고). 

-앞으로 가장 중점을 두는 것은 무엇인가.
▲최근 국내주식 ESG 평가모형 개선 등과 관련한 연구용역을 마무리하고 국내주식 환경 및 사회 관련 중점 관리사안 후보로 기후변화와 산업재해 등을 도출했다. 그동안 ESG 중 G(지배구조)에 역점을 뒀지만 앞으로는 E(환경), S(사회)에 중점을 둘 방침이다.

-투자대상 기업들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준비해야 하나.
▲환경(E)은 '기후변화대응(탄소중립)'이 중요하다. 탈석탄 선언 등 환경 관련 규제가 많이 도입됐지만 기업들이 스스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 사회(S)는 인권문제와 산업안전 문제가 끊임없이 지적되는데 이 부분을 중점적으로 관리하고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기업 입장에서 '기후변화대응'이 막연할 수도 있다. 조언을 해준다면.
▲기후변화와 관련해서는 업종별·산업별로 처해진 여건이 각기 다르다. 기업들로 봐서는 경영 부담이자 위기가 될 수 있고 새로운 기회가 될 수도 있다. 큰 방향은 경영관리 과정에서 탄소배출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비지니스 구조를 재설계해야 한다. 사소한 구매에서부터 작업공정관리 등 신경써야 하는 부분이 있고 또 한편으로는 사업 자체를 친환경 상품·서비스로 전환해 새로운 비지니스를 창출해야 한다.

-'석탄산업 투자 배제' 방침은 구체적으로 어떻게 적용되나.
▲국민연금은 석탄산업에 대해 투자하지 않을 방침이다. 앞으로 신규 건설되는 석탄화력발전 투자 프로젝트도 참여하지 않는다.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이 수익성이 있더라도 투자를 안하겠다는 뜻이다. 지분취득이나 채권매수, 사모펀드 등 직·간접 투자를 일체 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전주=뉴스핌] 김학선 기자 =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8일 오후 전북 전주시 국민연금공단 접견실에서 뉴스핌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9.08 yooksa@newspim.com

-현재 투자 대상기업 중 ESG 평가시스템이 얼마나 적용되고 있나.
▲현재 국민연금의 투자 대상은 코스피 전체와 코스닥 150이다. 지난해 말 기준 투자 대상의 10% 가량에 대해서 ESG 평가 투자가 이뤄졌다. 올해는 대략 20% 수준으로 확대됐다. 내년에는 이 비중을 50% 이상 대폭 늘릴 계획이다. 우선 주식투자부터 적용해 채권투자까지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투자지역으로 보면 국내투자에서 해외투자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ESG 평가시스템을 그처럼 중시하는 이유는.
▲ESG는 이제 기업 입장에서 선택이 아닌 필수다. 가장 큰 기관투자자인 국민연금도 마찬가지 입장이다. ESG에 기반한 투자는 기업가치의 중장기적 향상과 지속가능성에 도움을 준다. 또 치명적인 위험을 미리 탐지하고 예방하는데 매우 유리하다. 따라서 국민연금도 ESG에 기반한 투자방식이 필수적일 수밖에 없다.

-기업 입장에서는 ESG에 대해 막연한 두려움도 있다. 어떻게 추진해야 하나.
▲기업들이 ESG에 대해서 너무 어렵게 접근하는 경향이 있는데 오히려 단순하게 생각하는 게 좋다. 예를 들어 환경의 중요성을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 1970~1990년대에도 환경보전이나 지속가능한 성장에 대한 중요성을 알고 있었는데 이것이 더욱 부각되는 것이다. 다만 ESG가 각광을 받으면서 바뀐 것은 기업에 대한 직접적인 권고나 규제가 아니라 투자자에게 ESG 측면을 살펴서 투자를 할 것을 요구하게 된다는 점이다.

 

◇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프로필

-1961년 경기도 이천 출생
-충북 세광고, 성균관대 교육학과 졸업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정책학과
-제30회 행정고시 합격(1986)
-기획예산처 사회기금과장, 복지노동예산과장, 정책총괄팀장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국가경쟁력강화특위 실무위원(2008.1)
-기획재정부 장관정책보좌관, 대외경제국장
-주영대사관 재정경제금융관(2009.10)
-기획재정부 공공혁신기획관, 대변인, 사회예산심의관
-지역발전위원회 지역발전기획단장(2015.6)
-한국동서발전 사장(2016.1)
-기획재정부 제2차관(2017.6)
-국민연금공단 이사장(2020.8~)

 

[대담=최영수 경제부장 / 정리=임은석 기자]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