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10% 할인된 서울사랑상품권, 추석 앞두고 2259억원어치 발행

  • 기사입력 : 2021년08월25일 12:09
  • 최종수정 : 2021년08월25일 13: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발행때 마다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서울사랑상품권이 추석명절을 앞두고 또다시 나온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다음 달 1일부터 23개 자치구에서 모두 2259억원 규모로 서울사랑상품권을 판매가 시작된다.

서울사랑상품권은 20개 상품권 결제 애플리케이션(앱)에서 1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구매는 1일~13일 중 서대문구와 성동구를 제외한 서울시내 23개 자치구에서 가능하다. 자치구별로 판매 일정이 달라 사전에 확인할 필요가 있다.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자치구별 판매일정 [사진=서울시] 2021.08.25 donglee@newspim.com

1인당 구매 한도는 구별로 70만원으로 유효기간은 5년이다. 구매일로부터 7일 내 취소가 가능하고, 상품권 금액의 60% 이상 사용시 잔액을 환불 받을 수 있다.

지난해 1월 발행을 시작한 서울사랑상품권의 누적 판매액은 현재 1조2000억원을 넘어섰다. 상품권 결제 앱 가입자 수는 373만명, 서울시내 가맹점 수는 33만개에 달한다.

서울시는 오는 11월 1일~15일 '코리아 세일 페스타 기간'에 맞춰 2500억원 규모의 서울사랑상품권을 추가 발행할 예정이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