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날씨

태풍 '오마이스' 북상 제주도 비상근무 2단계 돌입

  • 기사입력 : 2021년08월23일 17:42
  • 최종수정 : 2021년08월23일 18: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제주=뉴스핌] 변준성 기자 =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가 제12호 태풍 '오마이스' 북상에 따라 23일 오후 1시를 기해 비상 1단계를 2단계로 전환했다.

태풍 '오마이스'는 23일 밤 제주도 부근을 지나 자정 무렵 남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뉴스핌] 변준성 기자 = 제12호 태풍 오마이스가 북상을 앞둔 제주시 외도동 앞 바다 풍경 2021.08.23 tcnews@newspim.com

23일 오후부터 시간당 7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23일과 24일 사이 최대순간풍속 시속 10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제주도는 2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태풍 예비특보를 발령함에 따라 이날 오후 1시를 기해 비상단계를 2단계로 격상시켰다.

도는 13개 협업부서를 비롯해 제주지방항공청, 교육청, 경찰청, 해양경찰청, 한국전력공사, 해병대 9여단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24시간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재난문자서비스·지역방송·재난전광판 등 다양한 홍보매체를 활용한 도민 홍보를 강화한다.

지역자율방재단 등 민간단체와 함께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사전예찰 등을 완료했으며, 이후에도 지속적인 예찰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23일과 24일 너울이 유입되고, 바닷물 수위가 높은 만조시각이 겹치면서 높은 파도가 강하게 밀려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해안도로나 갯바위, 방파제 등 해안가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간판 등 옥외시설물과 태양광 판넬, 지붕, 가로수, 전신주 전도 등 강풍에 의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제주=뉴스핌] 변준성 기자 = 태풍 오마이스 북상을 앞둔 제주국제공항과 제주시내 모습 2021.08.23 tcnews@newspim.com

tcnew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