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상황이 급박하니 공항으로"…긴박했던 아프간대사관 철수

우방국 메시지 받고 미군 헬기·항공기로 카불서 제3국으로 이동
최태호 대사 등 3명은 잔류...재외국민 남은 1명 곧 떠날듯

  • 기사입력 : 2021년08월16일 20:51
  • 최종수정 : 2021년08월17일 08: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신호영 인턴기자 = 지난 15일 아프가니스탄 주재 한국대사관은 철수 과정에서 미국 등 우방국의 도움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전날 15일 오후 아프간 상황이 긴박하게 흘러감에 따라 정의용 장관 주재로 외교부 본부와 아프간 현지 대사관은 긴급 화상회의를 했다. 

2시간 넘게 열린 회의 도중 최태호 주아프간 대사 및 공관원들은 우방국으로부터 메세지를 받았다. "상황이 급박하니 한국 공관원들도 서둘러 카불 공항으로 이동하라"는 내용이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정의용 장관은 "일단 빠질 수 있는 건 다 빼라"고 지시했다. 공관은 곧바로 보안문서 파기 등 철수 작전을 실행했다.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정권을 재장악하면서 수도 카불 주민들이 아프간에서 탈출하기 위해 카불 공항으로 몰려든 모습. [사진=트위터 캡쳐]

텔레반의 카불 진입과 피난민 행렬로 육로 이동이 막힌 상황에서 대사관은 카불 공항으로 향했다. 카불 공항에서는 공습 사이렌이 울려 이륙이 지연되기도 했지만 직원들은 미군 항공기를 타고 중동 지역 제3국으로 무사히 빠져나왔다. 

외신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카불 공항에선 활주로까지 몰려든 인파와 이를 통제하기 위한 미군의 발포 등으로 사상자가 속출하는 아비규환의 상황이었다. 

외교부는 올해 상반기 평소 미국 등 우방국 대사관과 NATO 사령부와 정보를 공유하며 유사 상황 발생 시 한국 공관원들의 철수를 미국이 지원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MOU를 체결한 덕분에 "어찌 보면 보험을 들었는데 마침 딱 맞게 쓸 수 있었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카불에서는 최 대사를 포함한 대사관 직원 3명이 남아 아프간에 남은 마지막 재외국민 1명의 철수를 지원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해당 교민이 이르면 16일 중 인근 국가로 피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외교부는 "현재 공항을 오가는 수단이 미군 자산밖에 없는 만큼, 교민분도 이를 이용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마지막 교민 1명까지 철수하더라도 대사 일행이 카불에서 철수 할지는 아직 미정이다. 아프간과의 외교관계 등 변수가 있기 때문이다.

당국자는 "당장은 공관 잠정 폐쇄 때문에 아프간 새 정부와 직접 접촉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면서 "공관에서 잠깐 빠져나왔다고 해서 아프간과 맺었던 외교관계를 단절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shinhoro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