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GAM] 美 인플레, 더 넓고 오래 간다…"저금리가 띄운 주식 밸류 큰 부담"

  • 기사입력 : 2021년08월14일 11:00
  • 최종수정 : 2021년08월14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8월 13일 오전 00시01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지난달 미국의 소비자물가가 월간 상승 폭을 크게 줄이며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고점을 지나왔다는 평가가 나왔지만, 안도하기는 이르다는 경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하루 만에 발표된 생산자 물가 지표는 이 같은 우려에 무게를 더했다.

12일(현지시간) 미 노동부는 7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1%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6월 수치와 같다. 1년 전과 비교하면 PPI는 7.8% 올라 2010년 기준년 개편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소비자물가 지표가 물가 상승과 관련해 금융시장을 안정시킨 지 하루 만에 발표된 생산자물가는 다시 인플레에 대한 우려를 키우고 있다. 생산자물가는 도매 물가로 소비자물가의 선행지표로 여겨진다.

전날 노동부는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 대비 0.5%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6월 0.9%보다 오름폭이 상당히 축소된 결과다. 전년 대비 상승률은 5.4%로 유지됐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는 전월 대비 0.3% 오름세에 그치며 시장 전문가 기대치를 밑돌았다.

소비자물가 지표 이후 인플레이션 우려를 덜고 전날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이날 오전장 하락 흐름을 보이고 있다.

쇼핑객들.[사진=블룸버그] 2021.07.30 mj72284@newspim.com

비즈니스인사이더(BI)에 따르면 '채권왕'으로 불리는 제프리 건들락 더블라인 캐피털 최고경영자(CEO)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전날 건들락 CEO는 트윗을 통해 "현재 CPI는 2개월 연속으로 전년 대비 5.4% 상승률을 기록했다"면서 "이것은 상황을 축소하고 있음이 증명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건들락 CEO는 확장적인 재정·통화정책이 공급 차질과 맞물리면서 인플레이션에 속도를 붙일 것이라고 경고해 왔다. 그는 또 현재의 부양책이 지속할 경우 최근 물가 상승세가 일시적이지 않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특히 건들락 CEO는 CPI 수치가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고 본다. 그는 CPI가 최근 몇 달간 가파르게 오른 주택 가격의 중간값이 아닌 자가주거비(OER)를 사용하고 있다는 점을 대표적인 사례로 지목했다.

CNBC 방송은 7월 CPI 수치에 월세 상승세가 드러나지 않은 점에 주목했다. 방송에 따르면 민간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들어 미 전역의 월세는 두 자릿수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데 7월 CPI 보고서에서는 오히려 월세 상승세가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 전문가들은 미 노동통계국 지표가 민간 통계를 따라잡으면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이라는 주장에 다시 의문을 던질 수 있다고 본다.

블리클리 글로벌 어드바이저스의 피터 부크바 수석투자책임자(CIO)는 "월세는 현실을 크게 축소했고 이것은 앞으로 몇 달 동안 월세가 이를 따라잡을 것을 의미한다"면서 "나는 월세 상승세를 일시적으로 보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특히 이 같은 월세 상승세가 지속하는 경향이 있다는 점 역시 인플레가 장기간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에 힘을 보탠다.

CNN방송은 물가 상승세가 전방위로 확산하는 현실을 집중해서 보도했다. 이전에 물가 상승을 주도한 중고차 가격 등이 7월 중 완화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의료비용이나 주거, 식료품 판매 식품, 식당 물가는 크게 올랐다.

ING의 제임스 나이틀리 수석 국제 이코노미스트는 보고서에서 "연간 물가 상승률은 정점을 찍은 것으로 보이지만 세부 지표는 물가 압력의 확대를 보여준다"면서 "인플레이션 지표는 연방준비제도(Fed)가 예상하는 것보다 지속하고 만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건들락 CEO는 물가 상승세가 더 높고 지속하는 것으로 판명이 난다면 재정 및 통화정책이 급격히 축소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저금리 기조가 주식 밸류에이션을 크게 띄운 만큼 이 같은 상황이 현실화할 경우 주가가 급락할 수 있다고도 경고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