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송영길 "취임 100일 가장 큰 고비는 종부세·양도세 완화 의총 표결"

"많은 의원 반대에도 설득해 압도적 뒷받침, 고비 넘겼다"
"핵심 과제는 코로나 집단 면역, 부동산, 당내 경선 관리"

  • 기사입력 : 2021년08월10일 11:40
  • 최종수정 : 2021년08월10일 11: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취임 100일을 맞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소득세 완화 입장에 대한 의원총회 표결을 자신의 최대 고비로 꼽았다.

송 대표는 10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서울·부산시장 선거 패배 원인 중 하나가 부동산 문제로 다주택자 중과세는 유지하더라도 종부세와 양도세 완화가 필요하다는 생각이었다"며 "이에 대해 당내 많은 의원들이 반대 의견을 표명했고, 정부와 청와대에서도 소극적이거나 난색을 표명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송 대표는 "이를 끈질기게 설득해 논의하고 정책 의원총회를 통해 표결했다"며 "일부에서는 표결을 하지 말고 지도부에게 절충의 권한을 달라고 하는 이야기도 있었지만, 부결되더라도 의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존중하겠다고 말한 뒤 표결에 붙였다. 다행히 의원들이 압도적으로 뒷받침을 해줘 큰 고비를 넘겼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소회를 밝히고 있다. 2021.08.10 leehs@newspim.com

송 대표는 이후에는 코로나 백신 확보 및 집단 면역 달성, 부동산 공급 달성, 당내 경선의 안정적 관리를 핵심 과제로 꼽았다.

송 대표는 "모더나 공급 문제가 있는데 최대한 대안을 확보해야 하고 국내 백신의 내년 상반기 도입을 최대한 독려하고 뒷받침하겠다. 이것이 제일 중요한 문제"라며 "부동산은 공급 대책을 차질 없이 진행하도록 하고, 시간이 걸리니 우선 제가 준비한 누구나 집 프로젝트가 올해 안에 시행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경선 관리도 중요한 과제로 꼽았다. 그는 "경선 관리를 잘 해서 후보를 선출해 원팀을 만드는 것이 핵심"이라며 "우리당 후보들의 경선 과열은 예고편이라는 말을 한 적이 있는데 야당의 본 공연이 곧 시작된다. 여야가 경선 과정을 잘 수습해서 하나로 되느냐가 대선 결과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당내 경선 과열에 대해서는 TV토론회 때 후보 전원이 자신이 당선된다면 나머지 후보들에게 공동선대위원장 수락 여부를 물어보고 자신이 패배하더라도 이를 수락하겠다는 다짐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도 일체의 네거티브를 중단하겠다고 했는데 이것이 구체적 신뢰로 쌓이려면 후보 본인은 물론 지지 의원, 대변인들도 후보의 취지에 따라줘야 한다"며 "열성 지지자들의 금도에 벗어난 발언들은 각 진영에서 자제시키되 설령 있더라도 무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TV토론회에서 각 후보가 내가 후보로 당선되면 5명의 후보들이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아줄지 물어보고 본인 역시 떨어지면 기꺼이 맡겠다는 것을 상호 확인했으면 한다"라며 "이런 방안을 선관위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신을 둘러싼 '이심송심'(송 대표가 이재명 지사를 지지한다는 뜻) 논란에 대해서는 "경선 연기냐 경선을 예정대로 할 거냐 논란에서도 특정 후보 지지가 아니라 많은 당원들이 당규대로 해야 한다고 했다"라며 "당선 과정을 봐도 특정 후보를 챙겨야 할 정치적인 부채도 없다"고 부인했다.

야당의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서는 "과거 회귀적으로 사람을 수사하고 재판하고 벌 주는 훈련만 한 사람이 될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야권의 가장 경쟁력 있는 대선 후보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판사·검사 출신, 사법부에 있던 분들은 과거 잘못이냐 아니냐 범죄냐 아니냐를 따지는 일을 해오신 분들"이라며 "대선은 미래에 대한 선택, 특히 경제나 기후 변화, 인류의 생존이 걸린 문제인데 과거 회귀적으로 사람을 수사하고 재판하고 벌 주는 훈련 만한 사람이 될수 있을까 의구심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준석 대표도 발언했지만 전장이 바뀌면 리더십이 바뀐다"라며 "앞으로 경제를 아는 분들이 부각되지 않을까"라고 예측했다.

한편 최근 다시 올라온 열린민주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는 10월 10일 당 대선후보 선출 이후에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우리가 대선후보 선출 중이어서 지금 열린민주당과 통합을 이야기하는 것은 절절치 않다"라며 "열린민주당은 함께 해야 할 당이라고 생각한다. 우리 후보가 선출되고 나면 상의해서 열린민주당과 어떻게 협력할지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