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유승민, 한미연합훈련 연기론에 "김여정이 대한민국 국군통수권자냐"

윤희숙 "文, 北 거스르지 않겠다...창피해"

  • 기사입력 : 2021년08월03일 14:29
  • 최종수정 : 2021년08월11일 09: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한미연합훈련 중단 요구 담화문을 둘러싼 우리 정부의 태도를 놓고 야권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김여정이 언제부터 대한민국 국군통수권자가 됐느냐"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지난 2018년 2월 9일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 맞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남한을 방문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사진=뉴스핌DB]

유 전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북한 김여정의 한미연합훈련 취소 요구에 대해 또 '침묵'하고 있다"며 "이것은 '암묵적 동의'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여권 일각에서 또 '한미연합훈련 연기론'이 불거지고 있는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김여정을 우리 국군의 통수권자로 모시고 있는지 묻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12월에는 정부 여당이 소위 '김여정 하명법'으로 불리는 대북 전단 금지법을 밀어붙이더니, 지금 또다시 북한에게 아무 말 못하고 저자세를 유지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도 지적했다.

이어 "보여주기 쇼밖에 되지 않을 임기 말 남북정상회담을 구걸하기 위해 북한의 눈치를 보는 것이라면 당장 그만두기를 바란다"며 "훈련을 안하는 군은 군이 아니고 한미연합훈련은 반드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더 이상 우리의 안보를 버리면서 북한에 끌려다니지 않아야 한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은 국가안보에서 단호하고 당당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도 "'북한 정권의 심기를 거스르지 않겠다'를 지고의 가치로 삼는 문재인 정부 때문에 21세기를 사는 우리 국민은 너무 창피하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번에는 한미연합훈련 취소를 요구한 김여정에 대해 '헛소리 마라'고 즉답하기는커녕, '훈련을 해야 하냐 마냐' 의견이 정부 내에 분분하다"고도 지적했다.

이어 "우리를 향해 핵을 겨누고 있는 북한이 군사 훈련을 해라 마라 할 정도로 그들에게 우습게 보인 것도 뼈아프지만, 그들의 말을 받들지 말지 고민하는 것은 한층 더 어처구니가 없다"고 규탄했다.

또 "저들 기분 따라 폭파시킨 통신선을 다시 이었다고 호들갑이더니 연락사무소 폭파범의 말 같잖은 소리에도 입을 꾹 다무는 정부는 도대체 누구의 정부냐"고 비판했다. 

끝으로 "'대화는 폭파와 협박이 아니라 상호존중에서 시작하는 것이다'라는 인류 보편의 원칙을 김여정 부부장에게 명확히 전달하라"고 촉구했다.

kime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