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대형건설사 2분기 실적 '희비'…대우건설, 영업익 '2배' vs GS건설·HDC현산 '위축'

대우건설, 2분기 영업이익 작년 '2배'…코로나19 여파 제한적
GS건설, 플랜트 구조조정 인건비↑…분양목표 달성 가능성 높아
HDC현산, 주택공급 증가폭 '미미'…하반기 개발사업 본격화

  • 기사입력 : 2021년07월27일 07:01
  • 최종수정 : 2021년07월27일 0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대형건설사들이 올해 2분기 실적에서 희비가 교차할 것으로 보인다. 대우건설은 실적이 호조를 보이는 반면 GS건설, HDC현대산업개발은 다소 아쉬운 실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건설은 국내 주택사업 실적이 받쳐주고 해외사업은 많이 축소된 상황이라서 코로나19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을 것으로 보인다. 반면 GS건설은 플랜트 인력 구조조정에 따른 일회성 비용과 정비사업 공급 지연이 실적에 악영향을 줄 것으로 관측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올해 주택공급 목표치 자체가 작년보다 크게 늘지 않아 실적 개선에 한계가 있지만 하반기부터 개발사업 본격화를 기대해볼 수 있다는 분석이다. 

◆ 대우건설, 2분기 영업이익 작년 '2배'…코로나19 여파 제한적

27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대우건설의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2배 넘게 증가할 것으로 관측된다. 반면 GS건설(1454억원)과 HDC현대산업개발(1156억원) 영업이익은 각각 11.91%, 21.55%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2021.07.26 sungsoo@newspim.com

우선 대우건설 2분기 매출 전망치는 전년대비 16.03% 증가한 2조2780억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04.56% 증가한 1659억원으로 관측된다.

대우건설 실적이 이처럼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 이유는 국내 주택사업이 순항하는 반면 해외사업은 코로나19 여파가 다소 축소됐기 때문이다. 대우건설은 올 상반기 리모델링을 포함한 정비사업 분야에서 수주실적 1위(총 1조7372억원)를 달성했다.

해외 사업에서는 상반기 누계 기준 8000억원을 수주한 것으로 추정된다. 싱가포르 지하철 크로스 아일랜드 라인 CR108 공구(대우건설 지분 약 5600억원) 등을 포함해서다. 작년 2분기에는 코로나19로 공기가 연장돼 해외 주요 토목, 플랜트 현장에서 추가 원가가 발생했지만 올해 2분기에는 그간 손실을 이미 선반영해온 만큼 충격이 다소 적다는 의견이다.

물론 올해 2분기에도 코로나 영향으로 일부 프로젝트의 공정 지연이 실적에 반영될 것이라는 의견은 있다. 아프리카 대륙 남동부에 있는 나이지리아 모잠비크 공사 중단이 대표적이다.

앞서 대우건설은 작년 12월 22일 모잠비크 최북단 팔마 지역에 있는 아푼지 산업단지에 5000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액화 트레인 2기 등을 만드는 공사를 수주했다. 그런데 이슬람 반군이 모잠비크 북부의 국제 가스 프로젝트 사업지 부근에 있는 팔마 타운을 장악했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모잠비크 LNG Area 1 조감도 [자료=대우건설] 2020.12.23 sungsoo@newspim.com

팔마는 아푼지 반도에 위치한 LNG 사업지로부터 10㎞ 거리에 있다. 급진 이슬람주의 무장대원들이 사업지 인근을 찾아 주거지를 습격하고 위협을 가했다. 이에 따라 모잠비크 사업장의 매출인식 시점이 순연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대우건설 측은 해당 사업지에 인원, 장비를 투입하지 않아서 손실이 발생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발주처인 프랑스 에너지 기업 토탈이 지난 4월 아푼지 천연가스 프로젝트 사업지에서 전 직원을 철수했기 때문이다.

신서정 SK증권 연구원은 "해외 코로나 영향으로 대우건설 일부 프로젝트의 공정이 지연됐다"며 "모잠비크 공사 중단, 분양물량 지연으로 착공시점이 지연된 점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회사가 전년 동기 및 전년 평균수준 대비 안정적인 매출총이익을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 GS건설, 플랜트 구조조정 인건비 ↑…분양목표 달성 가능성 높아

반면 GS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은 실적이 다소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GS건설은 2분기 영업이익이 1454억원으로 전년대비 11.91% 줄어들며, 매출은 2조5006억원으로 1.84% 감소할 것으로 분석된다.

GS건설 실적이 부진한 것은 플랜트부문 인력 구조조정으로 약 1000억원의 일회성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 1분기 말 플랜트 부문 직원수는 1584명이었다.

하지만 GS건설이 2분기에 플랜트 사업부문 희망퇴직을 실시해 인원이 1000명으로 약 500명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번 구조조정으로 회사 내 주택 부문 정규직 인력수가 플랜트를 앞서게 됐다. 이에 따라 GS건설의 향후 플랜트 부문 성장 기대감을 낮출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김미송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GS건설보다 앞서 구조조정한 DL이앤씨의 경우 플랜트 직원 1293명으로 연간 1조원 초반의 매출을 창출하고 있다"며 "이를 감안하면 향후 GS건설의 플랜트 성장 기대감을 낮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경태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구조조정으로 회사 내 주택 부문 정규직 인력수가 플랜트를 앞서게 됐다"며 "작년 생긴 신사업부를 포함해 수익성 높은 국내 주택 부문에 집중하겠다는 회사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GS건설이 강점을 가진 수도권 및 5대 광역시 정비사업지에서 공급이 지연되고 있다는 점도 실적에 영향을 주고 있다. 관리처분계획 인가 후 이주를 마친 정비사업지에서 조합원들 간 일반분양가 합의가 원만하게 이뤄지지 못해서다.

다만 회사가 연간 분양 목표치를 달성할 가능성은 높다는 의견이 나온다.

신 연구원은 "GS건설이 상반기 누적 기준 약 1만581가구를 분양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재건축·재개발 현장 등에서 분양가 협의 절차로 예상보다 지연된 곳이 있다"며 "하지만 회사가 당초 4분기 예상 분양물량을 0가구로 보수적으로 정했던 만큼 연간 분양 목표를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 HDC현산, 주택공급 증가폭 '미미'…하반기 개발사업 본격화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은 같은 기간 영업이익이 1156억원으로 21.55% 감소하며, 매출이 8216억원으로 14.14% 줄어들 것으로 추정된다. 현산의 올해 주택공급이 작년보다 크게 늘지 않아 실적 개선에 한계가 있다는 분석이다.

현산의 올해 분양계획 물량은 1만5000가구로 작년 실적(1만4999가구)과 큰 변동이 없다. 현대건설의 올해 분양계획 물량이 작년 실적보다 27.26% 증가했고 DL이앤씨가 18.89% 증가한 것과 대비된다. GS건설은 7.54%, 대우건설은 4.96%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2021.03.15 sungsoo@newspim.com

전문가들은 현산의 올해 분양계획 물량이 크게 늘지 않은 것은 현산의 수주사업 중 도시정비물량이 상당수 착공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승준 흥국증권 연구원은 "현산은 매출에 비해 수주잔고 규모가 굉장히 큰 회사"라며 "그 이유는 (수주사업 중) 착공이 진행되지 않은 도시정비 물량이 쌓여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산의 올해 분양계획 가구 수를 보면 작년보다 많이 늘지 않았다"며 "이를 보면 현산의 도시정비사업들이 아직 착공으로 이어지지 않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현산은 현재 진행 중인 인천신항 배후단지 개발 등 다양한 프로젝트가 향후 매출에 인식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현산 관계자는 "올해 공릉역세권 개발과 같은 복합개발사업 뿐만 아니라 도시재생사업과 인천 용현·학익 도시개발사업 등으로 올해 총 1만5000가구 이상의 주택공급이 예정돼 있다"며 "인천신항 배후단지 개발사업을 비롯한 다양한 프로젝트도 본격 추진하고 있어 향후 매출에 안정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다른 전문가들도 현산의 주택공급이 올 하반기부터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현산은 역세권 개발에 강점을 가진 업체다. 공릉역세권 개발, 용산 철도병원부지 개발, 광운대 역세권 개발사업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사업은  리츠 방식으로 추진되고 있다.

특히 공릉역세권 개발, 광운대 역세권 개발 사업장은 GTX-C 노선과 인접해 있다. GTX-C 사업이 진행될수록 현산이 보유한 사업지의 가치가 오르게 된다. 업계에서는 지난달 GTX-C 민간투자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선정됐지만 숨은 승자는 현산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라진성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산은 현재로서는 실적 개선 강도가 상대적으로 약하다"면서도 "하지만 리츠 개발로 부동산을 운영하는 사업이 앞으로 본격화될 것이라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삼성물산, GS건설, HDC현대산업개발은 오는 28일 실적을 발표하며 대우건설은 29일 실적을 발표한다. 삼성물산은 건설부문만의 실적 전망치가 따로 제공되지 않으며 DL이앤씨는 기업분할로 작년과 실적을 단순비교하기 어렵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