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경제 경제일반

속보

더보기

수도권 4단계 거리두기 연장 '촉각'…중대본 "늦어도 일요일 발표"

기사입력 : 2021년07월21일 12:07

최종수정 : 2021년07월21일 12:07

21일 사상 최다 확진자발생
관계부처·지자체 의견 수렴

[세종=뉴스핌] 신성룡 기자 =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수도권에서 전국적으로 확산된 가운데 정부가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조정 여부를 늦어도 오는 25일까지 발표할 예정이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21일 코로나19대응 정례브리핑에서 "26일부터 시행되는 수도권 거리두기 조정 여부에 대해서 이번주 유행과 함께 감염재생산지수라든지 이동량, 다양한 지표를 살펴본 후 주말에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국 거리두기 현황 [자료=보건복지부] = 2021.07.21 dragon@newspim.com

지난 12일부터 수도권에 시행 중인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는 오는 25일 24시까지다. 중대본은 이번 주 유행 상황을 살펴본 뒤 26일 시행하는 거리두기 단계와 방역 조처를 결정할 예정이다.

4단계 시행 열흘째지만, 확진자 발생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 21일 0시 기준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784명으로 지난 14일 1614명을 기록한 후 코로나19 유입 이래 역대 가장 많은 일일 확진자 수를 기록했다. 

최다 기록 경신에 이어 지역 발생 확진자가 30%를 넘기면서 지역적으로는 수도권에 국한되지 않고 전국적 대유행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중대본은 여름 휴가철과 맞물려 주요 휴양지를 중심으로 이동량이 늘어나고, 여기에 더해 전파력이 더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까지 본격적으로 확산하고 있어 감염 규모가 더 커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 제1통제관은 "당초에는 4단계 효과가 빠르면 일주일 쯤에서 나타날 것으로 봤지만 아직 효과는 나타나지 않았다"며 "보통 수요일에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내일은 청해부대의 확진자가 가산된다. 결국 금요일이나 토요일 쯤에는 환자가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대본은 이날 오후 생활방역위원회 회의를 열고 현재 방역 상황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이 통제관은 "수도권 거리두기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전문가로부터 의견을 받고 있다. 오늘도 회의가 예정됐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 의견을 충분히 듣고 저녁에는 생활방역위원회 의견을 종합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drago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