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정거래

캠핑 안전사고 62%가 '화재'…공정위, 캠핑용품 안전주의보 발령

캠핑 안전사고 원인 1위는 부탄가스

  • 기사입력 : 2021년07월20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7월20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최근 3년간 캠핑용품으로 인한 안전사고 10건 중 6건은 화재 관련 사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당국은 여름철 캠핑용품 이용에 대한 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20일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캠핑용품 관련 안전사고는 총 396건이다. 지난 2018년 115건에서 2019년 139건, 2020년 142건으로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캠핑용품 종류별 안전사고 현황 [자료=공정거래위원회] 2021.07.20 204mkh@newspim.com

캠핑용품 관련 안전사고 원인을 분석한 결과 가스누설·과열·불꽃폭발 등 화재 관련 안전사고가 245건(61.9%)으로 가장 많았다. 화재사고 다발품목으로는 부탄가스가 81건으로 가장 많았고 ▲불꽃놀이 제품 ▲화로 ▲야외용 버너 등이 뒤를 이었다.

화재사고 외에 제품으로 인한 안전사고도 3년간 총 139건 접수됐으며 매년 증가추세다. 그중 해먹·텐트 관련 위해사례가 80건으로 절반이 넘었다.

공정위와 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화기 주위에 부탄가스를 보관하지 말 것 ▲불꽃놀이 제품은 야외 등 장소에서 안전하게 사용할 것 ▲연소용 캠핑용품은 반드시 환기가 가능한 장소에서 사용할 것 등을 당부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공정위와 소비자원은 한국관광공사와 협력해 전국 2600여 개의 캠핑장과 야영장에 관련 안전사고 예방정보를 확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