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예보, 우리금융 지분 오는 10~11월 추가 매각할 듯

공자위, 지난달 28일 지분 매각 여건 검토
"해외IB 7~8월 활동 비수기라 논의 어려워"
"우리금융 주가, 매각 적정주가에 근접"
"금리 인상기, 우리금융 순이익 상승세"

  • 기사입력 : 2021년07월02일 11:26
  • 최종수정 : 2021년07월02일 11: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 예금보험공사가 오는 10~11월경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을 추가 매각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외IB들이 여름 휴가철이 지난 오는 9월쯤 추가 매각 논의를 본격 재개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 공적자금관리위원회(공자위)는 지난달 28일 정례회의를 열고 우리금융 잔여 지분(15.25%) 추가 매각을 위한 여건을 검토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정부가 발표한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 로드맵'을 충실히 이행할 방침"이라며 "매월 공자위 회의 때마다 우리금융의 실적이나 주가 등 매각 여건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금융지주 본점 전경. (사진=우리금융지주)

정부는 지난 2019년 6월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 로드맵을 발표, 2020~2222년까지 약 2~3회에 걸쳐 예보가 보유한 잔여 지분을 모두 매각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예보는 올 4월 우리금융 지분 2%(1493억원 어치)를 매각했다.

정부 로드맵에 따르면 예보는 내년까지 1~2회에 걸쳐 남아있는 우리금융 지분을 전량 매각해야 하는데, 해외IB들의 휴가기간이 끝나는 오는 9월에 논의를 거쳐 10~11월 사이에 추가 매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매각 시점이나 절차 등과 관련해서 해외IB들과 많은 논의를 거치는데, IB들은 7~8월, 12월 휴가철에는 활동을 안 한다"고 설명했다.

4월 매각 이후 우리금융 잔여 지분에 걸린 보호예수가 오는 10일 해제되는데다, 지난해와 비교해 주가 상승과 실적개선 등의 매각 여건이 크게 개선된 점은 올해 안에 추가 매각할 것이란 관측에 힘을 싣는다. 

현재 우리금융 주가는 지난 4월 매각 당시(1만300원)보다 상승해 적정 매각가로 알려진 1만2000원에 바짝 접근했다. 주당 1만2000원에 잔여 지분을 매각하면 공적 자금을 100% 회수할 수 있는 셈이다. 우리금융 주가는 2일 현재 장중 1만1600원을 기록했다. 지난달 말에는 1만2100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실적도 크게 개선됐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우리금융의 순이익 전망치는 5863억원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71.1% 증가한 수치다. 금리 인상기에 접어들며 은행 핵심 수익성 지표인 순이자마진(MIM)도 상승했다. 올 1분기에도 우리금융은 분기 최대 실적인 6671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공적자금인 만큼 적정 주가를 통한 차익실현만을 목표로 삼지 않는다는 의견도 있다. 정부 관계자는 "공적자금은 금융기관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지원하는 것"이라며 "투자 목적이 아닌 만큼, 공적자금 회수율 80% 정도는 적정주가로 바라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주가가 추가 상승할때까지 상황을 지켜볼 가능성도 제기한다. 금융권 관계자는 "현재 미회수 공적 자금은 1조3445억원"이라며 "블록딜 할인율 등을 감안할 경우 잔여 지분 추가 매각은 주가가 더 오를 때까지 진행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byhong@na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