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정책

[2차 추경] 문체부, 문화‧예술‧체육‧관광업계에 3007억 편성

예술인 지원금 확대투입 및 영화‧체육 등 소비할인권 지급

  • 기사입력 : 2021년07월01일 10:30
  • 최종수정 : 2021년07월01일 10: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가 코로나19 피해 극복과 경기회복을 위해 2021년 제2차 추경 예산 3007억원을 편성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피해가 컸던 공연·예술·관광·체육업계를 대상으로 한 일자리 창출지원 및 영화·프로스포츠 관림 소비하인권 등 1507억원 규모의 사업 예산과 함께 공공자금관리기금 예탁금 1500억원을 확보해 관광진흥개발기금(관광기금)의 재원을 확충하는 기금 변경안을 포함하고 있다.

[세종=뉴스핌] 이한결 기자 =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 2019.12.12 alwaysame@newspim.com

문체부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예술 창작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예술인 창작준비금을 확대 투입(272억원)하고, 연예술 인력 지원(115억 원) 및 대한민국 공연예술제 확대, 소규모 대중음악공연 개최 지원한다.

여행업계 전문인력 채용 및 공유공간 지원(151억 원), 관광지 방역 지원(252억 원), 민간체육시설 고용 지원(134억 원) 사업을 통해 점차 활력을 되찾고 있는 관광·체육업계의 조속한 회복을 도울 예정이다.

또 하반기 내수활성화와 국민 일상회복을 위해 영화 관람(100억원, 167만명), 민간체육시설이용(124억원, 40만명), 프로스포츠 경기 관람(77억원, 100만명), 국내 관광 교통 할인(42억원, 14만 5000명) 등 소비할인권을 추가 편성할 예정이다. 또한 통합문화이용권을 추가 발행(141억원, 20만명)해 저소득층의 문화여가 소비 지원을 확대한다

이는 코로나19 피해가 컸던 문화예술·체육·관광 분야에 그동안 축적된 가계 소비 여력이 투입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으로, 추후 백신접종률과 방역상황 등을 충분히 고려해 단계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이번 추경으로 추가 자금 1500억 원을 확보한 만큼, 방역 안전에 기반한 관광 생태계 회복에 차질이 없도록 관광업계를 지원하고, 여행안전권역(트래블 버블) 시행 등 관련 사업을 더욱 내실 있게 추진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2차 추경 예산안으로 문화‧예술·체육·관광업계의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지원하는 사업과 함께 문화 여가 소비 확대를 포함한 경기 활성화 사업을 준비한 만큼, 신속하고 완전한 경제 회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소비할인권 등 내수 촉진을 위한 사업은 백신 접종률과 방역상황을 고려해 안전하게 시행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