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한·미 외교당국 "동북아 평화·번영 협력 확대…한미일 3각 협력도 중요"

"양자정책대화, 워킹그룹 대안 '국장급 정책대화'와 달라"
고윤주·마크 내퍼, 오늘 2차 국장급 양자정책대화 개최

  • 기사입력 : 2021년06월29일 15:32
  • 최종수정 : 2021년06월29일 15: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외교부는 29일 한미 외교당국 간 국장급 협의체인 '양자정책대화'(Bilateral Policy Dialogue) 2차 회의를 개최하고 동북아지역 내 평화와 번영을 위한 양국 간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으며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에 공감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고윤주 북미국장은 이날 방한 중인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태부차관보와 가진 회의에서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 후속조치와 함께 주요 동맹현안, 지역・글로벌 현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한미 양자정책대화는 양국 외교당국 간 국장급에서 다양한 외교·안보현안에 대해 협의하는 정례협의체로 올해 3월 19일 공식 출범했다.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고윤주 외교부 북미국장(왼쪽 두 번째)과 마크 내퍼(영상 윗줄 왼쪽) 미국 국무부 동아태부차관보가 참석한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과 한-미 관계, 대북정책 전망' 한·미 언론 합동 토론회. 2021.03.10 medialyt@newspim.com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 회의에서는 한미동맹 현안과 신남방정책 및 인도태평양전략과의 협력, 글로벌 협력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협의했다"며 "지난 3월 19일 양자 정책대화라고 해서 출범했는데 3개월 만에 두번째 회의 개최해서 계획한 대로 실무국장급 차원에서 정례적으로 잘 개최되고 있다. 정례적 협의체로 잘 자리잡았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양측은 앞으로도 이런 실무협의체가 지속 잘 운영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가기로 했다"며 "이번에 논의했던 내용에서도 양자 현안 연속성 가지고 속도감 있게 관리해나가자는 당초 협의체 신설 취지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협의했다. 특히 한미 정상회담 후속조치 부분에서 많은 논의를 했다"고 부연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한미워킹그룹 종료 대안으로 제시한 '한미 국장급 정책대화'와 이날 열린 양자정책대화의 차이점이 뭐냐는 질문에는 "워킹그룹 종료되고 새로운 국장급 정책대화 만들어 나가겠다 이야기 나온 것 같은데 지역국 정책대화는 북핵 관련해서 북핵특별대표실에서 하는 것과 다르다"고 답했다.

이어 "차관이 말씀하신 국장급 정책대화는 평화외교기획단장과 지속적으로 대북 관여 문제를 실무급 대화를 통해 강화해 나가겠다고 언급한 것"이라며 "(양자정책대화는) 북미지역 담당하는 외교부 북미국과 한국·일본 담당하는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는 지역·동맹 현안 관련해서 논의하는 국장급 회담"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양측은 한미 간 다양한 현안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국장급 정례 협의가 유용하다는 점을 평가하고, 차기 회의를 올해 하반기 중 상호 편리한 시기에 워싱턴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