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현대렌탈 '자동 화장실' vs 쿠쿠 '에어샤워'…렌탈 후발 '펫 가전' 공략

비대면·비혼 트렌드 확산에 '펫 가전' 급성장
130만원 화장실, 70만원 드라이룸··· '럭셔리' 펫 가전 '대격돌'

  • 기사입력 : 2021년06월27일 07:32
  • 최종수정 : 2021년06월27일 0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석근 기자= 펄송은 2017년 설립된 직원 17명 규모 스타트업 기업이다. 이 회사가 설립 초기 크라우드펀딩으로 자금을 모아 만든 가전제품 이름은 '라비봇'. 가로 49.5cm, 세로 58.2cm, 높이 70.4cm 작은 드럼 세탁기 모양의 '고양이 자동 화장실'이다.

고양이가 라비봇 기기 입구 안쪽으로 들어가 대소변을 보면 자동으로 기계 내 갈퀴가 배설물을 모래와 섞는다. 이후 아래 쓰레기통으로 배설물과 모래가 모인다. 이걸 비우면 배변 처리가 간편하게 끝난다.

[서울=뉴스핌] 현대렌탈케어가 판매 중인 스타트업 펄송의 고양이 화장실 '라비봇2' [사진=현대렌탈] 2021.06.24 photo@newspim.com

◆냉장고 한 대 값 고양이 화장실 CES서도 '인기'

고양이를 키워본 사람들은 안다. 집사들에겐 배설물 처리가 가장 큰 고역이다. 배변 훈련이 안 될 경우 집안 곳곳에서 악취가 나는 데다 고양이들이 모래통 화장실 속 모래를 집안 여기저기 흩뿌린다. 라비봇은 이런 배변 관리를 매우 손쉽게 만들었다. 스마트폰에 설치된 전용 앱으로 집사가 외출 중이라도 고양이의 당일 배설 빈도, 몸무게 변화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고양이 화장실은 세계 최대 소비자 가전쇼 'CES 2019'에서 소개되면서 한 마디로 '대박'을 쳤다. 블룸버그, 테크더리더 등 매체들의 소개를 받으며 미국 수출 길이 열린 가운데 현재는 일본, 유럽에서도 판매되고 있다. 펄송 노태구 대표는 1987년생 MZ세대이기도 하다. 그는 "고양이가 배변 문제로 비뇨기 질환을 앓은 게 라비봇 개발 계기가 됐다"며 "CES 당시 폭발적 반응 이후 직원들과 회사에서 아예 숙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27일 렌탈업계에 따르면 펄송의 라비봇은 국내에선 현대렌탈케어가 판매 중이다. 현대렌탈은 지난해 11월 '라비봇2'를 자체 렌탈 및 케어 서비스 제품으로 출시했다. 국내 렌탈 시장은 정수기, 공기청정기, 에어컨이 가장 큰 규모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현대렌탈은 코웨이, SK매직, LG전자 등에 이은 렌탈 업계 후발주자다. 급부상 중인 '펫코노미(펫+이코노미)', 그 중에서도 프리미엄 펫 가전 시장을 선점한다는 차원에서 라비봇2를 출시했다. 라비봇2 한 대 가격은 130만원이다. LG전자 800리터급 냉장고, 의류건조기 등 주력 가전제품과도 맞먹는다.

2030을 포함한 1인 가구 및 비혼족 증가 추세에 코로나19를 계기로 비대면 생활패턴이 확산되면서 반려동물 시장은 물론 관련 산업도 크게 성장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다양한 디자인과 각종 혁신기술을 앞세운 프리미엄 제품들이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현대렌탈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론칭 이후 월평균 10% 이상 판매량이 꾸준히 늘면서 인기를 얻는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KB경영연구소 '2021 한국반려동물보고서' 중 펫테크(펫가전) 기기 선호도

KB경영연구소의 '2021 한국반려동물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연말 기준 국내에서 604만 가구가 반려동물을 키우는 중이다. 전체가구 29.7%다. 반려동물 인구로 환산하면 1448만명으로 전체 인구 4명 중 1명이다. 개를 키우는 경우는 80.7%, 고양이는 25.7%다.

비대면 문화 확산, 재택근무 확대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졌지만 독특한 점은 여전히 반려동물을 혼자두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KB경영연구소가 반려동물을 키우는 2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반려동물이 주인 없이 혼자 보내는 시간은 하루 평균 5시간 40분이다. 응답자 64%가 그 때문에 반려동물 돌봄에 필요한 펫 가전제품을 사용한다고 응답했다.

그 주된 유형으로 39.4%는 자동급식기, 자동급수기를 꼽았다. 반려동물 상황을 살피기 위한 홈CCTV 카메라가 30.3%, 반려동물 전용 '자동 장난감' 21.6% 순이다. 지난해 반려동물 산업 규모는 3조3000억원으로 최근 5년간 70% 성장했다. 반려동물 인구 확산으로 이미 펫 가전 자체가 생활 속 깊이 침투했다는 얘기다.

[서울=뉴스핌] 쿠쿠전자의 펫 가전 '에어샤워&드라이룸' [사진=쿠쿠전자] 2021.06.24 photo@newspim.com



◆현대렌탈 라비봇2 vs 쿠쿠전자 '에어샤워&드라이룸' 승자는?

'펫 가전 렌탈'은 현대렌탈과 마찬가지 렌탈업계 후발주자인 쿠쿠전자가 주력하는 분야이기도 하다. 현대렌탈이 130만원짜리 라비봇2로 프리미엄 펫 가전 시장을 겨냥하고 있다면 쿠쿠전자는 70만원대 '에어샤워&드라이룸'이 주무기다. 고양이, 소형 반려견이 꼭 들어갈 만한 작은 크기지만 웬만한 빨래 건조기 가격이다.

드라이룸은 목욕을 마친 개, 고양이를 말리는 기능이다. 반려동물 목욕은 배변과 함께 반려동물 주인의 손을 가장 많이 타는 작업이다. 개, 고양이가 가만히 있질 않아 드라이어로 말리는 과정에서 시간 자체가 오래 걸린다. 가슴, 배처럼 잘 마르지 않는 부위는 피부병에 걸릴 수도 있다.

드라이룸은 기기 내부 미세한 팬, 송풍구로 손쉽게 반려동물을 손쉽게 건조시킬 수 있다. 미세먼지와 잔털도 털어낼 수 있다. 여름, 겨울은 냉·온풍을 동반한 별도 수면모드로 반려동물 집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쿠쿠전자는 2019년 '넬로'라는 이름으로 반려동물 전용 브랜드를 론칭했다. 드라이룸의 경우 이달 초 반려동물 전시회 K펫페어에서 쿠쿠전자 내 전체 매출 70%를 차지할 만큼 인기 제품이다.

쿠쿠전자는 드라이룸 외에도 펫 급수기, 급식기, 유모차, 외출용 하네스 등을 넬로 브랜드로 판매 중이다. 쿠쿠전자 관계자는 "지난해 전체 반려동물 상품군 판매량이 전년 대비 135% 증가하는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다"고 강조했다.

렌탈업계 관계자는 "본인 스스로의 만족을 위해 고가의 프리미엄 제품이라도 구매를 꺼리지 않는 경향이 펫 가전 및 렌탈 부문에서도 확산되고 있다"며 "펫 시장 자체가 확대되면서 가전,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결합한 프리미엄 펫 가전들이 렌탈 부문 내 확고한 틈새시장으로 자리잡은 것"이라고 말했다.

mys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