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윤호중 "권익위 부동산 조사, 책임있는 조치 신속 이행할 것"

"제 살 깎는 심정으로 결단…야당도 조사해야"

  • 기사입력 : 2021년06월08일 10:06
  • 최종수정 : 2021년07월06일 10: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전수조사 결과와 관련 "당 차원의 책임있는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고 이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땅 위에 망국적 부동산 투기가 다시 판치는 일은 있어선 안 된다. 당 차원에서 국회의원 전수에 대한 조사를 권익위에 의뢰했는데 결과가 당에 전달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6.07 leehs@newspim.com

그는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는 이야기가 있다. 윗물이 안 맑아지고 아랫물이 맑아지길 기대할 수는 없다"며 "제 살을 깎는 심정으로 결단했고 조사 결과를 받아들이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야당도 부동산 전수조사에 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제는 야당 차례"라며 "지난 3월 30일 주호영 국민의힘 전 원내대표는 권익위가 민주당 의원들을 조사해 무엇인가 많이 찾아내면 기꺼이 조사받겠다고 공언한 것을 똑똑히 기억한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 새 지도부가 선출되기 전에 소속 의원들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당권 주자 5명이 결의해야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이준석, 홍문표, 나경원, 조경태, 주호영 당대표 후보들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했다. 

전날 발표된 LH(한국주택토지공사) 혁신안과 관련해선 "제대로 된 조직개편이 이뤄질 수 있도록 당정 간에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그는 "LH 혁신안을 보면 LH 권한 축소, 조직 이관, 독점 폐지 등 기조 아래 거대 공룡조직을 해체하는 방향을 설정했단 점에서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며 "LH공사가 부동산을 개발하는 공사에서 주거복지 서비스를 전문으로 하는 공공기관으로 탈바꿈하겠다고 한 선언이 공허해지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LH가) 어떻게 주거복지 서비스 전문기관이 될 것이냐에 대해선 전 구성원이 지혜를 모아 국민 뜻을 살펴야할 것"이라며 "특히 구성원 내부의 인식 변화가 절실하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혁신 객체가 아닌 주체가 되겠단 각오로 혁신 대열에 동참해 새로워진 LH를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제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사업을 공공화해서 LH가 '누구나 주택 사업' 등 임대주택 사업을 흡수하길 요청한다"며 "즉각적이고 차질없이 혁신안이 이뤄질 수 있도록 주거복지 사회 실현을 위해서 흔들림 없이 국민 신뢰 속에 LH 혁신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