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100년공산당& 금일중국] 창당 100년 예열, 붉은 구호로 뒤덮힌 옌안

푸른 5월 공산혁명의 성지 옌안은 온통 붉은 물결
100주년 맞아, 매 5년 총서기 7월 1일 메시지 촉각

  • 기사입력 : 2021년05월10일 10:00
  • 최종수정 : 2021년05월10일 13: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옌안(샨시성) 베이징= 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관례대로 라면 시진핑(習近平) 공산당 총서기겸 국가주석이 2021년 7월 1일 오전 '중요 강화(특별 연설)'를 할 거예요. 당 최고 지도자는 매 5년, 10년 단위로 중국이 나아갈 이념적 방향성을 제시하거든요. 올해는 특히 공산당 창당 100주년의 해이고 국제 정세가 직전 연설 때인 2016년 상황과 많이 변해 어떤 새로운 내용이 나올지 크게 주목됩니다'.

공산당 창당 100주년(7월 1일) 전야와 5월 1일 노동절 연휴 홍색 관광지 샨시성 옌안(延安) 표정, 코로나 이후 현지 경제 회복 상황을 살펴보기 위한 나흘간의 옌안 출장. 취재 사흘째인 5월 2일 문화대혁명시기 시진핑 주석의 하방 마을인 옌안 량자허(梁家河) 촌에서 만난 취안밍웨이(全明威) 공산당사 연구생은 기자가 공산당 100주년에 대한 소감을 묻자 이렇게 들려줬다.

취안밍웨이 연구생은 쥐안(全)이라는 성(姓)이 중국에서는 아주 드문 성씨라면서 자신은 공산당원으로서 맑스주의와 중국 공산당사를 전공하는 학생이라고 소개했다.

'시진핑 공산당 총서기겸 국가주석은 2016년 7월 1일 95주년 연설 때 중국특색 사회주의 도로(길) 견지와 두개의 1백년 목표 실현 분투, 중화민족 위대한 부흥 중국몽(中國夢)을 제시했어요. 개혁개방을 견지하고 사회주의및 문화 제도 이론 분야의 4개 신념과 불망초심(不忘初心)도 강조했죠'.

취안밍웨이 연구생은 5년전 7.1 연설을 이렇게 소개한 뒤 이후로 중미 무역마찰 등 중국 안팎의 환경이 급변했다며 2021년 7월 1일 창당 100주년 기념 연설에서는 중국이 지향할 새로운 도로(길)가 제시될 것이라고 견해를 밝혔다. 5년전 창당 95주년 연설 때에 비해 중미간 신냉전 상황 등 국제 정세가 격변, 중국의 새로운 전략이 제시될 것이라는 뜻이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샨시성 옌안의 홍색 관광 유적지 왕자핑(王家坪)내에 창당 100주년 축하공연을 위한 무대가 설치돼 있다.  2021.05.10 chk@newspim.com

7월 1일 공산당 100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중국의 대내외 전략적 메시지가 주목되는 가운데 대장정(1934년~1936년)의 종착역 옌안은 미리부터 창당 100년의 경축 열기를 지피고 나섰다. 4월 30일 오후 공항버스를 타고 시내로 진입하는 길. 옌안 기차역 앞과 인근 빌딩 전광판에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경축하는 선전 광고가 눈길을 끌었다. 이곳만이 아니었다. 가만히 보니 창당 100주년을 경축하는 '붉은 구호'는 시장 상가 도로 교각 공원 등 도심 곳곳을 뒤덮고 있다.

옌안은 중국 공산당 100년사에 있어 아주 각별한 곳이다. 공산당(중앙위원회)과 홍군(인민해방군의 전신)은 1934년 10월에 대장정에 돌입, 1935년 10월에 옌안에 진주했다. 공산당은 이때부터 홍군이 허베이성 시바오포를 향해 옌안을 떠나는 1948년 3월까지 약 13년을 '옌안시기'라고 부른다. 중국 공산당은 연안을 대장정 승리의 성지이자 신중국의 출발점이라고 여긴다.

2021년 노동절 연휴(5월1일~5일)를 맞아 옌안은 일찌감치 창당 100주년 경축의 축포를 쏘아올렸고 덩달아 소비 경제 열기도 뜨겁게 달아올랐다. 5월 1일 밤 옌안 중심가 바오타(寶塔)구 얼다오(二道)가 인근. 야간경제 주간 행사로 노점 음식점이 불야성을 이룬 가운데 공산당 100주년을 축하하는 대형 네온사인 광고가 사위를 대낮처럼 환히 비추고 있었다.

저녁 8시 30분 넘어 얼다오 거리 먹자 촌을 벗어나 호텔 직원이 일러준대로 옌허(延河) 강변의 안란러우 광장으로 발걸음을 옮기자 한참 바오타산 레이저 '등광쇼' 공연이 펼쳐지고 있었다. 강력한 레이저 빔은 '바오타산 스크린'에 옌안시기 공산당과 홍군의 역사를 새기고 있었다. 환히 조명을 밝힌 당나라 시대 탑 '바오타(寶塔)' 아래 산비탈 스크린에 '경축 중국공산당 100주년'이라는 문자가 표시되자 군중들은 박수로 호응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샨시성 옌안의 명소인 바오타산을 스크린으로 삼아 레저빔을 통한 공산당 100주년 경축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산비탈 스크린에 '경축 공산당 100주년' 이라는 문구가 뚜렷히 드러나 보인다.  2021.05.10 chk@newspim.com

아침 4도, 한낮 기온 29도, 사막 날찌처럼 큰 일교차. 막 초여름으로 접어들기 시작하면서 옌안은 훼나무 가로수를 비롯해 옌안시기 혁명 근거지였던 바오타산과 펑황산, 칭량산 등 일대가 점차 짙은 녹음으로 옷을 갈아입는 중이었다. 바오타산은 인근 펑황산 칭량산 등과 함께 모두 혁명 근거지로서 옌안의 대표적인 홍색 관광지들이다.

"이곳 바오타산은 홍군이 연안에 진주한 뒤 시간과 적진 예후 경보를 알리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어요. 저 건너편 봉황산(鳳凰山)은 마오가 1937~ 1938년 2년간 머물던 곳이죠. 후에 국민당 공습이 격화하자 양자링으로 거주지를 옮겼지요". 5월 1일 옌안 취재 첫 방문지인 바오타산에 올랐을 때 여행 안내원 류위롱은 이렇게 설명했다.

류위롱 안내원은 오른 편을 가르키면서 "저쪽 칭량산은 신화서점의 발상지이자 신문 출판 혁명의 근거지"라고 설명을 이었다. 칭량산 곳곳엔 무슨 해방구이기라도 하듯 붉은 깃발이 펄럭이면서 공산당 창당 100주년 축제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키고 있었다.

공산당 창당 100년을 두달 앞두고 맞은 노동절 연휴에 옌안의 이들 홍색 관광지엔 전국 각지에서 수많은 유커들이 몰려들어 북색통을 이뤘다. 중노년층은 혁명시기 향수를 달래러, 학생들은 애국교육 기지를 탐벙하기 위해 옌안을 찾았다.

칭량산 아래 옌허 강변 공원 숲에선 노인들이 포커게임을 하고 있었고, 건너편 완다 플라자 상가엔 물밀듯이 노동절 쇼핑객들이 밀려들고 있었다. 옌허 대교엔 카메라에도 담기 힘들정도로 큼지막한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축하' 대형 선전 구호가 설치 돼 있다.  비록 소도시지만 공산당 100주년을 맞는 표정에서 옌안은 베이징 보다 훨씬 열정적인 것 같았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1년 5월 2일 중국 샨시성 옌안시 바오타구의 옌허 다리위에 공산당 100주년을 경축하는 대형 입 간판이 설치돼 있다.  2021.05.10 chk@newspim.com

중국 공산당은 100년 전인 1921년 7월 23일 상하이에서 대표 13명이 참석한 가운데 1차 당대회를 열고 공식 창당을 선포했다. 하지만 공산당은 7월 1일을 창당일로 기념하고 있다. 5월 2일 옌안 량자허 마을을 함께 참관한 공산당원 쥐안밍웨이 연구생에게 실제 창당일과 기념일이 왜 다른지 물었더니 취안 연구생은 옌안과도 전혀 관련이 없지 않다며 다음과 같이 들려줬다.  

'연안시기(1938년~1948년) 공산당 지도자중 과거 상하이 1대 당대회(1921년)에 출석했던 대표는 마오쩌둥과 둥피우 둘 뿐이었는데 당시 모든 활동이 비밀리에 진행된 탓에 둘 다 회의 날짜를 정확히 기억못했다고 해요. 이런 상황에서 마오쩌둥 주석이 1938년 5월 '지구전을 논함'이라는 글을 발표하는데 이 글에서 '올해 7월 1일은 건당 17주년이다'고 언급했고 그때부터 이날이 창당일이 됐다고 합니다."

취안 연구생은 고향이 장시(江西)성이며 산둥성 수도 지난(濟南)에 와 산둥대학을 다녔다. 산둥대학 석사과정에서 맑스주의와 공산당사를 전공했으며 올해 새학기(2021년 9월)엔 동북 지린(吉林)대학에서 공산당사 박사 과정을 시작할 계획이다. 취안 연구생은 "80여년전 공산당 중앙위워회가 있던 이곳 연안에서 바로 공산당 창당 기념일(7월 1일)이 정해진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5월 3일 중국 샨시성 예안시 바오타(寶塔) 구의 얼다오(二道) 거리 야간경제 노점가 현장에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축하하는 대형 네온사인 광고가 환히 불을 밝히고 있다.   2021.05.10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