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손흥민, EPL 17호골로 '전설' 차범근과 어깨 나란히

  • 기사입력 : 2021년05월09일 08:17
  • 최종수정 : 2021년05월09일 08: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EPL 17호골로 '전설' 차범근과 어깨를 나란히했다.

토트넘의 손흥민(29)은 8일 영국 리즈의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원정전에서 전반25분 골을 넣었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EPL 17호골로 차범근과 어깨를 나란히 한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21.05.09 fineview@newspim.com

손흥민은 전반25분 델리 알리에게 볼을 넘겨 받아 박스 정면에서 오른발로 골을 기록, 1대1 균형을 맞췄 슛으로 균형을 맞췄다. 빗속에서 건져낸 3경기 연속골이자 리그 17호골이다.

이로써 손흥민은 EPL 17번째이자 리그컵(카라바오컵) 1골,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4골(예선 1골 포함)까지 합해 공식전을 통틀어 22번째 골을 작성했다. 2016~2017시즌의 21골을 넘는 개인 한 시즌 공식전 최다 골 신기록이다.

리그 17골은 '차범근과 타이' 기록이다.
차범근은 1985~1986시즌 분데스리가 레버쿠젠 소속으로 한국 선수 단일 시즌 유럽 리그 최다 골을 세운 바 있다.

허지만 토트넘은 고개를 숙였다. 정규리그 3경기를 남겨놓은 토트넘은 승점56으로 5위에 자리했다. 현재 압도적 1위는 맨시티(승점80), 2위는 맨유(승점 67), 3위는 첼시 (승점64), 4위는 레스터시티(승점63), 5위는 웨스트햄(승점58), 리버풀은 6위(승점57)이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