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유정준 SK E&S 부회장, '에너지얼라이언스' 초대 의장 추대

탈탄소 동맹...국내 10개 기업 모여 출범

  • 기사입력 : 2021년04월06일 16:59
  • 최종수정 : 2021년04월06일 1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유정준 SK E&S 부회장이 6일 출범한 '에너지얼라이언스' 초대 의장으로 추대됐다.

에너지 얼라이언스는 세계적인 탈탄소 추세에 맞춰 관련 정책에 공동 대응하고 사업 전략을 함께 고민한다는 취지로 국내 민간 기업들이 모여 논의해 탄생했다. 민간 기업들이 탄소 중립과 관련해 자발적인 공동체를 만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에너지 얼라이언스에는 SK E&S를 비롯해 GS에너지와 포스코에너지, 한화에너지, DL에너지, 두산중공업, 현대자동차, 효성중공업, E1, 현대경제연구원 등이 참여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에너지얼라이언스 초대 의장으로 추대된 유정준 SK E&S 부회장 [사진 = SK E&S] 2021.04.06 yunyun@newspim.com

10개 참여기업 대표들은 '에너지얼라이언스 설립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 협약서(MOU)'를 체결하고 탄소 중립 대응과 에너지 전환 추진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출범식에 참석한 성윤모 장관은 "이번 에너지얼라이언스 출범을 계기로 우리 에너지 기업들이 탄소중립이라는 도전적 과제에 대응해 나가는 동시에 에너지 신산업 육성 등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파티비롤 국제에너지기구(IEA) 사무총장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넷제로 달성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고, 코로나 상황에서는 더욱 어려운 일"이라며 "대한민국 정부와 민간 기업들의 넷제로를 위한 노력을 기쁜 마음으로 지지한다"는 내용의 축사를 보냈다.

유 의장은 "세계 주요국 및 글로벌 기업들이 탄소중립 시대를 선점하기 위해 무한 경쟁에 나서고 있다"며 "제조업 강국인 한국은 탄소중립 트랜드가 엄청난 임팩트로 다가올 수 밖에 없는 만큼 에너지산업의 새로운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 의장은 다음달 개최 예정인 에너지얼라이언스 창립 총회에서 정식 취임한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