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국방부, 군 코로나19 확진자 4명 추가…육군 3명·해병대 1명

7일 오후 2시 기준 누적 확진자 598명

  • 기사입력 : 2021년03월07일 15:20
  • 최종수정 : 2021년03월07일 15: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군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7일 4명 추가됐다.

국방부는 이날 오후 "추가 확진자는 육군 간부 1명, 해병대 군무원 1명, 육군 군무원 1명, 육군 병사 1명"이라고 밝혔다.

[제주=뉴스핌] 5일 제주국제공항에서 군 관계자들이 군 수송기로 싣고 온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이송하고 있다. [사진=질병관리청] 2021.03.05 photo@newspim.com

전남 장성의 육군 간부는 민간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것으로 확인돼 진단검사를 받았으나 음성이 나왔다. 이후 격리하던 중 증상이 나타나 재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 이천의 육군 병사는 지방자치단체 지원 임무를 수행한 뒤 격리 중 증상이 나타났다. 경기 하남의 육군 군무원은 서울에 거주하는 가족 확진에 따른 진단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경북 포항의 해병대 군무원도 가족 확진에 따른 진단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이로써 이날 오후 2시 기준 군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598명으로 전날보다 4명 늘었다.

국방부는 보건당국 기준에 따른 군 내 코로나19 관련 격리자는 현재 680명, 군 자체 기준에 따른 예방적 격리자는 2만 4852명이라고 전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