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1라운드 넘은 박영선·안철수, 2라운드 진영 단일화 '첩첩산중'

박영선, 3자 단일화 무산…선 조정훈·후 김진애 방식 추진키로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와의 단일화가 본선…험난한 룰 협상 예고

  • 기사입력 : 2021년03월02일 06:00
  • 최종수정 : 2021년03월02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주요 후보인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후보가 내부 경선이라는 1차 관문을 넘었다. 박 후보와 안 후보는 이후 각자 진영 간 단일화에 나설 예정이지만, 장애물이 만만치 않다.

박영선 후보는 지난 1일 우상호 의원과의 민주당 경선에서 승리했다. 우 의원은 준비된 정책과 조직을 바탕으로 경쟁에 나섰지만, 높은 인지도와 본선 경쟁력을 강조한 박 후보를 넘지 못했다.

박 후보는 집권 여당 후보로서 본격적인 본선 경쟁에 나선다. 이와 함께 박 후보는 시대정신 조정훈 후보와 열린민주당 김진애 후보와의 여권 단일화도 추진할 예정이다. 당초 민주당은 조 후보와 김 후보와의 3자 단일화를 추진할 계획이었지만, 열린민주당 측이 반발하면서 계획을 바꿨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photo@newspim.com

김 후보가 민주당 후보와 열린민주당 후보의 일대일 토론과 경쟁을 요구하면서 민주당은 우선 조정훈 후보와 단일화를 한 후 김진애 후보와 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김 후보는 민주당과의 단일화가 실패하더라도 의원직을 내려놓고 선거를 완주할 뜻이 있다고 밝힌 바 있어 단일화 방안에 대한 양측의 치열한 논의가 불가피해 보인다.

안철수 후보는 더욱 험난하다. 안 후보는 지난 달 27~28일에 이틀 동안 진행한 국민 여론조사 결과 금태섭 후보와 경쟁한 제3지대 경선을 넘었다.

안 후보는 경선 승리 직후 입장문에서 "국민의힘 후보가 선출되는 즉시 만나겠다"며 "최종 후보 선출을 위한 과정은 신속하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경선은 만만치 않다. 강력한 조직을 갖고 있는 국민의힘 후보가 선정될 경우 지지율이 상승할 가능성이 적지 않다. 국민의힘은 2~3일 간 치러지는 100% 일반시민 여론조사를 통해 오신환,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후보 4명 중 한 명을 당의 후보로 선정할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2021.02.18 kilroy023@newspim.com

본경선 룰부터 난항이 예상된다. 안 후보와 국민의힘은 100% 여론조사 방식으로 단일화를 하겠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

그러나 안 후보는 경선 승리 직후 방송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이 선호하는 '후보 적합도' 방식의 여론조사보다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한 경쟁력'을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서울시장 선거에 후보조차 내지 못하면 대선에서도 존재감을 보이지 못할 수 있다는 분석이 있어 치열한 룰 경쟁이 벌어질 가능성이 있다. 야권 누구도 단일화의 필요성을 부정하지 않지만, 최악의 경우 단일화가 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