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코로나19 벗어나면 국민 사기진작용 '위로지원금' 지급 검토"

지원 규모 및 시기 등은 미정
"국민 으쌰으쌰 힘 내자는 차원"

  • 기사입력 : 2021년02월19일 15:40
  • 최종수정 : 2021년02월19일 15: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코로나19에서 벗어날 상황이 되면 국민 사기진작용 '국민 위로지원금' 지급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낙연 당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유영민 비서실장 등 청와대 참모들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낙연 당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유영민 비서실장 등 청와대 참모들이 참석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의 국민 위로지원금 지급은 앞서 이날 회의에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경기진작용 지원금'을 거론하자 "온 국민이 으쌰으쌰 힘을 내자는 차원에서 국민을 위로하고 동시에 사기도 진작시키는 목적의 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을 검토할 수 있다"고 하면서 화답한 것이다.

다만 구체적인 지원 규모나 시기 등은 논의되지 않았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낙연 당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유영민 비서실장 등 청와대 참모들이 참석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4차 재난지원금은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돼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국민들의) 피해가 광범위하고 깊어졌다"며 "따라서 논의에 들어간 4차 재난지원금은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돼야 할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부터 당과 (정부의) 생각이 똑같을 수는 없겠지만, 사각지대가 최소화되는 피해지원책이 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기획재정부의 '재정 부담' 입장을 고려한 듯 "당에서도 재정의 여건을 감안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4차 재난지원금을 위한 추경 편성은) 3월 중으로, 시간이 많이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