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수도권 대설 예비특보...서울시, 제설 2단계 비상근무

오후 6시부터 3~10㎝ 눈 예보
오후 2시부터 제설 2단계 비상근무체제
출퇴근 대중교통 집중배차시간 30분 연장

  • 기사입력 : 2021년02월03일 14:20
  • 최종수정 : 2021년02월03일 14: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3일 오후 6시부터 4일 새벽까지 3~10cm의 많은 눈이 예보됨에 따라 오후 2시부터 제설 2단계를 발령하고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2단계 발령으로 8000여명의 인력과 1000여대의 제설차량‧장비가 제설작업에 투입된다. 서해지역 강설 이동 경로에 설치된 CCTV로 강설 징후를 사전 포착해 서울에 눈이 내리기 전 골목길, 급경사지 등 취약도로 우선으로 제설제를 사전 살포하고 인력과 장비도 총 동원해 강설에 대비한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28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거리에서 시민이 눈을 피해 걷고 있다. 2021.01.28 mironj19@newspim.com

교통 혼잡에 대비해 강설 즉시 취약지점에 교통경찰을 현장에 집중 배치하고 폭설시 취약구간에 교통통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서울지방경찰청에 협조를 요청했다.

또한 퇴근시간대 서울에서 경기도권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많아 인접도로의 제설미비로 교통 혼잡이 예상돼 서울과 연결된 도로에 우선적으로 제설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경기도와 도로공사에도 협조를 요청했다.

제설대책 2단계 발령에 따라 3일 퇴근시간과 4일 출근시간 대중교통 집중배차시간을 30분 연장 운행한다. 지하철은 평소보다 출근시간대 36회 늘려 운행할 예정이고 퇴근시간대는 20회 늘려 운행할 예정이다.

시내버스도 전 노선 모두 출퇴근시간대 최소배차간격 운행을 30분 연장해 노선별로 증회 운행하며 코로나로 인한 야간감축운행은 한시적으로 해제해 증회운행을 시행할 예정이다.

경사로와 구릉지 등을 운행하는 시내버스와 마을버스의 정상 가동을 위해 시‧조합 및 운수업체 등과 사전 제설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시민불편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

아울러 밤사이 결빙으로 인해 전동차 등 실외 노출 시설물 고장 등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동차를 실내 검사고 안에 유치하고, 출고 전 열차 점검 등 시설물에 대한 점검을 철저히 하고 있다.

대중교통 운영, 도로통제 및 돌발 상황 등은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홈페이지, 트위터(@seoultopis),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 등을 통해 지속 안내될 예정이다.

한제현 안전총괄실장은 "퇴근시간에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된 만큼 시민불편이 없도록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대중교통을 이용해주시고 결빙으로 인한 미끄럼 사고 예방을 위해 '내 집 앞, 내 점포 앞 눈치우기'에도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