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ESG 경영시대]⑥ KB금융 "재생에너지 글로벌 1등 추진, ESG 업그레이드"

ESG 평가 전 부문 A+ '금융권 유일'
적도원칙 가입 추진, 정보 공개 투명화 박차


  • 기사입력 : 2021년01월05일 13:12
  • 최종수정 : 2021년01월05일 13: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KB금융그룹은 올해 RE100에 가입하는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내재화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RE100은 기업의 사용전력을 모두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글로벌 캠페인이다. 전세계 280개 이상의 기업이 참여 중이며 국내에서는 SK그룹 계열사 6곳만 가입했다. 하지만 국내에서도 최근 정부가 공공기관 참여를 독려키로 하는 등 가입이 확산될 것으로 관측된다. KB금융은 선제적으로 RE100에 가입함으로써 금융산업 내 '그린 리더십(Green Leadership)'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다.

서울 여의도 KB 국민은행 본점 /이형석 기자 leehs@

KB금융은 작년부터 ESG 경영에 광폭 행보를 보이기 시작했다. 작년 1월 그룹 전 계열사가 함께 'ESG 이행원칙'을 선언한 후 3월 이사회 내에 전 사내·외이사가 참여하는 'ESG위원회'를 신설했다. 8월에는 'KB 그린웨이 2030'을 공개하면서 2030년까지 ESG 상품·투자·대출 규모를 50조원으로 키우고 온실가스는 2017년 대비 25%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9월에는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전 계열사가 참여하는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신규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및 채권 인수에 대한 사업 참여를 전면 중단하는 게 골자다. 이후 NH농협금융, 신한금융 등이 잇따라 탈석탄 선언에 동참했다. 또 KB금융은 글로벌 녹색 투자 분류체계를 은행 여신심사 평가에 적용하기 위한 'EU Taxonomy 은행 가이드라인' 개발에도 참여 중이다.

그 결과 KB금융은 2020년 한국기업지배구조원 ESG평가에서 금융회사 중 유일하게 전 부문 A+등급을 받았다. 다우존스지속가능경영지수 평가에서도 5년 연속으로 월드지수에 편입되는 성과를 냈다. 

올해도 KB금융은 ESG 강화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먼저 환경 측면에서는 RE100 가입 외에 KB국민은행을 내세워 적도원칙 가입을 추진하고 있다. 적도원칙은 환경, 인권에 문제를 일으키는 대형 개발사업에는 금융지원을 하지 않겠다는 행동 협약을 말한다. 현재 국내 시중은행 중 신한은행만 적도원칙에 가입했으며, KB국민은행이 올해 가입하면 두 번째가 된다. 

사회 측면은 코로나19 이후 충격에 대비하기 위해 리스크 관리 체계를 고도화한 후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활동을 이어간다. 

KB금융 관계자는 "정부 금융지원 종료 시 잠재위험 차주의 신용위험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있다"며 "신용 포트폴리오 위험관리를 우선 정책방향으로 설정하고 신용위험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를 통해 상환능력 열위 차주에 대한 선별적 관리 및 지원방안을 수립, 일시적 어려움을 겪는 차주의 연착륙을 유도하고 차주별로 차별화된 사후관리 프로세스를 구축해 자산건전성 관리에 나서기로 했다.

지배구조는 환경, 사회, 지배구조 각 부문에 대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방향으로 강화한다. 이 같은 활동으로 이해관계자의 신뢰를 제고하고 건강한 지배구조 문화를 확산시키겠다는 설명이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