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경영시대]⑤ 우리금융 "2021년 ESG 드라이브 원년"

그룹 차원 'ESG 전략 로드맵'·'중장기 목표' 설정 착수
'탈석탄 금융' 첫 성과물…신규 중단·기투자 가능한 회수
2050 탄소중립 정책·한국형 뉴딜, 최적화 금융 선보여

  • 기사입력 : 2021년01월05일 06:00
  • 최종수정 : 2021년01월05일 13: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우리금융지주는 올해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원년의 해'로 선포하고, 그룹 차원의 ESG 전략 로드맵 설정에 착수했다. 글로벌 금융그룹을 꿈꾸는 만큼 ESG 경영이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는 판단에서다. 손태승 회장도 4일 신년사 첫 일성으로 "ESG 경영은 시대적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정부의 2050 탄소중립, 한국형 뉴딜 정책에 갖춰 금융의 사회적·환경적 가치 창출을 선도하는 것이 우리금융의 목표다.

우리금융그룹 본사 [사진=우리금융]

우리금융지주는 올해 그룹 목표를 '혁신과 효율성 기반, 그룹 경쟁력 강화'로 설정하고 ESG 경영 강화 등 이른바 6대 경영전략을 공개했다.

이를 위해 현재 그룹 차원의 ESG 전략 로드맵과 중장기 목표 설정에 본격 착수했다. 그룹의 ESG 경영 청사진은 지주 경영지원본부 산하 'ESG 경영부'가 그린다. 주요 계열사인 우리은행 역시 홍보브랜드그룹을 '브랜드ESG그룹'으로 개편하고 'ESG기획부'를 새롭게 만들어 협업에 나섰다.

손 회장이 직접 올해를 'ESG 경영 원년의 해'로 선포한 만큼 이들은 이르면 1분기 내 ESG 전략 로드맵과 중장기 목표를 설정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그린뉴딜, 2050 탄소중립 정책 등에 대한 금융지원책도 대거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우리금융은 자회사 대표들이 참여해 ESG 전략을 논의하고 'ESG 위원회'도 신설하기로 했다. 그룹 차원에서 ESG 경영을 위해 지주에 조직을 만들어 컨트롤타워 역할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우리금융지주의 ESG 강화 움직임은 지난해부터 본격화됐다.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과 한국형 뉴딜이 ESG 경영 강화의 계기가 됐다.

우리금융은 지난달 11일 그룹 뉴딜금융지원위원회를 열어 기후변화 위기 대응을 위한 금융의 역할 선도를 위해 '2050 탄소 중립 금융그룹'을 선언했다.

그 첫걸음은 '탈석탄 금융'이다. 우리은행과 우리카드 등 주요 계열사는 이날 지주의 탈석탄 금융 선언에 동의했다. 향후 석탄 발전소 건설을 위한 신규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이나 채권 인수 등을 전면 중지하는 것이 핵심이다.

우리금융은 '탈석탄 금융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신규 석탄 발전 PF는 중단하고 기존에 투자된 관련 자산도 리파이낸싱 시점에 가능한 모두 회수한다는 방침이다.

정부의 2050 탄소 중립 정책을 적극 뒷받침하기 위한 노력도 병행한다. 수소연료전지·풍력·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 PF 투자를 확대하는 등 경제 생태계를 저탄소 경제로 전환하는 데 기여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재활용품 회수 인공지능 로봇 설치, 종이통장 줄이기 등 친환경 문화 확산 캠페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시스템 고도화 등을 내부적으로 실시하고 생명의 숲 조성사업 등 외부 활동도 보다 활성화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이 소유중인 자가 영업점 건물에는 전기차 충전소를 시범 설치하고 안성에 위치한 그룹 연수원에도 태양광 발전 시설을 보급하는 등 저탄소화 정책에도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손 회장은 이와 관련해 최근 그룹 경영협의회에 참석해 "그룹 경영계획 및 중장기 전략에 ESG를 핵심 전략으로 반영해 강력히 추진할 것"이라며 "자회사들도 사업 추진 시 ESG 요소들을 적극 연계하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금융지주 핵심 계열사인 우리은행은 국내 은행 중 ESG 채권 발행이 가장 관심이 높다. 1년여간 우리은행이 발행한 ESG 채권 발행 규모는 원화 9500억원, 외화 4억5000만달러에 육박한다.

ESG채권은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를 개선하기 위한 자금을 조달할 목적으로 발행하는 채권이다. 우리은행은 사회 취약계층 지원 및 일자리 창출,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환경개선 사업 등을 지원하기 위해 ESG채권을 발행하고 있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