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불량검사도 인공지능(AI)으로..'KAMP 서비스 포털' 오픈

한국인공지능제조이니셔티브(KAMP.AI) 출범식도 열려

  • 기사입력 : 2020년12월14일 16:00
  • 최종수정 : 2020년12월14일 1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중소기업 제조능력을 혁신하기 위해 지난 9월부터 민관이 공동구축한 인공지능 제조 플랫폼(KAMP)이 본격 가동한다. 스마트공장 고도화및 제조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14일 오후 대전 카이스트에서 '인공지능 제조 플랫폼(KAMP) 서비스 포털'(http://www.kamp-ai.kr) 오픈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을 비롯한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 차상균 서울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이번 서비스 포털 오픈을 통해 인공지능 제조 플랫폼(KAMP)은 11월부터 지원중인 인프라 서비스 외에도 ▲인공지능 분석 도구 ▲데이터셋과 표준모델 ▲벤치마킹 사례(Use-Case) ▲온라인 교육(스마트공장 개념부터 인공지능, 데이터 활용 등)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오픈식 이후 인공지능 제조 플랫폼(KAMP)의 인공지능 분석 도구를 활용해 전남 광양시 소재 조선내화(주)의 실제 생산 데이타를 활용해서 제품의 불량 여부를 검사하는 시연과정이 선보였다.

전문지식이 없는 사람도 간단한 마우스 조작만으로 제품의 불량 여부를 정확히 판별할 수 있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9월부터 시작된 인공지능 제조 플랫폼(KAMP) 구축에는 NHN KT 카이스트 아이브랩 티쓰리큐 스코인포 엠아이큐브솔루션 등 최고의 클라우드·인공지능·소프트웨어 전문기관이 참여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인공지능 제조 플랫폼(KAMP)는 아직 시작 단계지만 내년 하반기부터는 제조기업이 다양한 활용할 수 있는 솔루션 스토어를 운영해 인공지능 제조를 본격적으로 확산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인공지능 제조 플랫폼(KAMP) 참여자 간 합의된 규약에 따라 제조데이터를 공유·거래하고 합리적으로 이익을 나누어 갖는 마이제조데이터 체계를 구축해 프로토콜 경제 시대를 열어가겠다"라고 향후 정책 방향을 소개했다.

앞서 지난 7월 중기부는 '인공지능(AI)·데이터 기반 중소기업 제조혁신 고도화 전략'을 통해 민간 클라우드 기반의 인공지능 제조 플랫폼(KAMP)를 구축, 데이터와 인공지능을 중심으로 스마트공장을 고도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날 행사는 한국인공지능제조이니셔티브(KAMP.AI)의 출범식도 진행됐다.

KAMP.AI는 인공지능과 데이터 기반 제조혁신의 민관협력 구심점 역할을 하기 위해 서울대 카이스트 NHN KT LGCNS 포스코아이씨티 등이 모여 설립한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지난 11월 11일 창립총회를 거쳐 12월 11일에 중기부로부터 설립 인가를 받았다. 서울대 차상균 데이터사이언스대학원장이 초대 이사장에 취임했다.

차상균 이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인공지능 제조 플랫폼(KAMP)의 성공적인 구축과 중소기업 활용 확산을 위해 정부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제조 데이터 공유와 활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국제협력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강조했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